국제

[여기는 호주] 상어 공격에서 살아남은 갈매기 순간 포착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상아리의 공격에서 살아남는 바다 갈매기의 모습이 호주 언론에 공개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채널7 뉴스는 지난 24일 남호주의 포트 링컨에서 포착된 영상을 공개했다.

남호주의 주도 애들레이드 서쪽 에어 반도에 위치한 포트 링컨 주변에는 백상아리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으로 유명하다. 당시 관광객들은 상어의 모습을 보는 상어 보기 프로그램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다에 평화롭게 떠 있는 갈매기를 촬영하던 관광객들은 그만 소스라치게 놀라고 말았다. 갑자기 상어 한마리가 바다 밑에서부터 커다란 입을 벌리고 갈매기를 향해 솟구친 것. 마치 영화 ‘조스’의 한 장면을 보는 듯했다. 동영상 속에는 관광객들의 탄성이 고스란히 담겨져 당시의 상황이 생생하게 전달된다.

갈매기는 당연히 백상아리의 큰 입속으로 빨려 들어가 죽음에 이를 듯 했지만 천우신조로 물살과 함께 상어의 입에서 탈출했다. 잠시 정신을 못차린 갈매기는 다시 날개짓을 하며 다행히 현장을 떠나며 죽음을 면했다. 동영상은 빠르게 SNS을 타고 번지며 “상어도 먹고 살아야 하지만 약한 동물이 목숨을 부지한 것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포트 링컨의 앞바다에 위치한 네튠 섬 주변으로 상어 무리들이 출몰하면서 이곳에서의 수영과 잠수부들에게 상어 경고가 내려진 상태로 최대 4.8m 크기의 백상아리가 목격되기도 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