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머리는 닥스훈트 몸은 달마시안…반반 피부로 사랑받는 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머리는 닥스훈트인데 몸은 달마시안을 연상시키는 특이한 외형의 강아지가 시선을 끈다./사진=인스타그램

▲ 2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주인 부부와 함께 사는 반려견 ‘무’는 머리를 제외한 온 몸에 하얀 반점이 나 있다. 얼핏 몸만 보면 달마시안 같기도 하지만, 엄연한 닥스훈트 품종이다./사진=인스타그램

머리는 닥스훈트인데 몸은 달마시안을 연상시키는 특이한 외형의 강아지가 시선을 끈다. 2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주인 부부와 함께 사는 반려견 ‘무’는 머리를 제외한 온 몸에 하얀 반점이 나 있다. 얼핏 몸만 보면 달마시안 같기도 하지만, 엄연한 닥스훈트 품종이다.

생후 7개월 된 강아지는 얼룩덜룩한 피부 때문에 어딜 가나 뜨거운 반응을 몰고 다닌다. 주인 빅토리아 호프만(24)은 “늘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처음에는 얼룩무늬 옷을 입고 있는 줄 알았다가 그게 아니란 걸 알고 놀라는 사람이 부지기수”라고 설명했다.

▲ 사진=인스타그램

▲ 사진=인스타그램

강아지는 ‘파이발드’ 개체로, 태어날 때부터 온몸에 하얀 반점이 있었다. 파이발드는 피부나 털, 비늘이 얼룩덜룩한 동물을 일컫는데, 루시즘(leucism)을 앓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루시즘은 돌연변이 유전자가 아닌 다른 요인으로 발생하는 색소 소실 현상이다. 새나 고양이, 소, 여우, 말, 돼지, 심지어 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비슷하게 거론되는 현상으로는 알비니즘(albinism)이 있으나 둘은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알비니즘은 멜라닌 합성 결핍으로 나타나는 선천성 유전질환으로 흔히 ‘백색증’이라고 부른다. 몸 전체가 하얀 게 특징이다. 반면 루시즘은 유전자 문제가 아닌 수정란이 세포 분열을 하는 과정에서 뒤늦게 발생하며, 멜라닌뿐만 아니라 여러 다른 색소가 결핍돼 나타난다. 루시즘 개체는 파이발드 개체처럼 피부가 얼룩덜룩하다.

▲ 사진=인스타그램

▲ 사진=인스타그램

알비니즘과 루시즘을 구분할 수 있는 가장 큰 조건은 바로 눈 색깔이다. 알비니즘 개체인 알비노는 눈에 색소가 없어 혈관이 드러나기 때문에 분홍색이나 빨간색을 띠는 반면, 루시즘 개체는 일반 개체와 마찬가지로 검은 눈을 갖는다.

호프만이 기르는 닥스훈트 역시 검은 눈을 가진 루시즘 개체다. 다만 유달리 색소 결핍 현상이 몸통에 집중돼 머리는 닥스훈트, 몸통을 달마시안 같은 외형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호프만은 코로나19 사태가 아니었다면 이토록 사랑스러운 강아지를 만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녀는 “집에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아 강아지를 키울 엄두를 못 냈다. 팬더믹이 아니었다면 ‘무’를 만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면서 “성격도 매우 활발하고 다정한 강아지 덕에 요즘 같은 어두운 시기에 지루할 틈 없이, 외로울 틈 없이 지낸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 사진=인스타그램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