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병원의 진료 거부로 1살 아이 사망…아버지가 한 행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병원의 진료 거부로 숨진 아들을 끌어안고 병원 바닥에 누워버린 인도 남성과 이를 지켜보며 눈물 흘리는 아내

고작 한 살 된 아이를 잃은 부모의 마음, 그 무너지는 그 마음을 누가 다 이해할 수 있을까.

인도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8일,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의 한 병원 로비에 부모로 보이는 남녀와 갓난아기가 찾아왔다. 한 살배기 갓난아기는 고열 증상을 보이고 있었다. 아버지는 아이를 데리고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향했다.

하지만 병원의 반응은 황당할 뿐이었다. 병원 측은 “치료할 의사가 없다”며 부모와 아이를 돌려보내기에 급급했다.

아이의 아버지는 “무려 45분가량을 기다리며 애원했다. 단 한 번만이라도 아이를 보살펴 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내 아들을 치료해주지 않았다”면서 “나는 가난하고 돈이 없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병원 측은 아픈 아들을 돌봐주지도 않은 채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만 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아이는 병원에서 치료 한 번 받아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 공개된 영상은 아이의 아버지가 병원 로비로 추정되는 장소에 어린 아들을 품에 안고 누워있는 모습과, 어머니가 남편과 아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담고 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병원 측은 반박했다. 해당 병원의 한 관계자는 “소아과 의사가 아이를 한 시간 정도 치료했지만 결국 아이는 사망했다”면서 “환자가 치료를 거부당했거나, 우리 병원 의사가 환자를 거부한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병원 측의 주장을 그다지 신빙성이 높아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도 전역의 병원이 환자와 시신으로 꽉 찬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인도의 의료체계는 사실상 붕괴 위기에 처했다. 정부는 아직 병상이 남아 있으며 추가 임시 의료 시설도 확보 중이라고 밝혔으나, 환자들은 병상이 없다는 이유로 곳곳에서 진료 거부를 당하고 있다.



실제로 뭄바이와 뉴델리의 일부 병원에서는 코로나19 환자 옆에 시신이 방치돼 논란이 일었고, 중부 대도시 하이데라바드에 거주하던 30대 남성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에도 10곳의 민간 병원에서 진료 거부를 당한 끝에 간신히 입원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