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분홍색으로 물든 알프스의 눈…지구온난화가 만든 재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류에 의해 흰색 눈이 분홍색으로 변해버린 알프스 빙하 일부 구간의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 조류에 의해 흰색 눈이 분홍색으로 변해버린 알프스 빙하 일부 구간의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알프스의 빙하에서 분홍색 눈이 발견돼 이탈리아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프랑스 AFP,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국립연구회의소의 연구진은 알프스의 빙하 위에 쌓인 눈 일부가 흰색에서 분홍색으로 바뀐 것을 확인하고는 조사를 벌였다.

연구진에 따르면 분홍색 눈이 발견된 구간은 이탈리아 북동부 트렌토 인근의 알프스 산맥 끝자락에 있는 프레세나 빙하(Presena Glacier)로, 빙하를 덮고 있는 눈 곳곳이 옅은 분홍색으로 물든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조사 결과 알프스의 일부 구간을 분홍색으로 물들인 주범이 조류(물 속에서 생육하며 광합성에 의해 독립영양생활을 하는 식물)라는 결론을 내놓았다. 또 해당 조류가 그린란드의 하얀 빙하를 검게 물들였던 조류와 동일한 종류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봄과 여름에 알프스 중위도부터 고위도 사이에서 조류가 나타나는 일은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문제는 조류가 빨리 성장하면서 규모가 커질수록, 조류에 덮인 빙하가 더욱 빨리 녹아내릴 수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빙하는 태양에서부터 오는 복사열의 80%를 반사하는데, 조류가 빙하의 윗부분을 덮어 짙은 색으로 변할 경우 더 많은 복사열이 흡수돼 빙하의 녹는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 이번에 관찰된 지역 역시 빠르게 성장하며 늘어나는 조류에 의해 흰색 눈이 분홍색으로 변한 만큼, 빙하와 눈이 녹아내리는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는 우려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조류가 자라서 어둡게 변해버린 빙하는 많게는 35%, 적게는 1% 정도만 태양열을 반사한다고 설명한다.

연구진은 “조류가 퍼지는 원인 중 하나는 등산객 또는 스키 리프트 등 인간 활동일 수 있다”면서 “조류가 많아질수록 빙하는 더욱 빨리 녹아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 조류에 의해 눈이 분홍색으로 바뀐 알프스 빙하 일부 구간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 조류에 의해 눈이 분홍색으로 바뀐 알프스 빙하 일부 구간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한편 위기에 처한 알프스의 빙하는 프레세나 빙하 한 곳만이 아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해 9월 서유럽 최고봉인 몽블랑(이탈리아명 몬테 비앙코)의 빙하가 붕괴 위기에 처하자 정밀 레이더 시스템을 구축하고 빙하의 움직임을 관측하기 시작했다.



당시 몽블랑의 이탈리아 쪽 지역을 관리하는 발레다오스타주 정부는 그랑드 조라스봉을 덮은 25만㎡ 규모의 빙하가 붕괴할 수 있다고 판단, 최근 주변 도로와 빙하 아래 등반로 등을 폐쇄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스위스 정부가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20세기 들어 스위스 알프스의 빙하 중 약 500개가 사라졌고, 나머지 4000여 개 빙하는 2100년까지 90%가 사라질 위험에 처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