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번쩍번쩍’ 황금부터 ‘휘황찬란’ 다이아몬드까지, 마스크 계급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게 50g짜리 황금 마스크의 가격은 29만 루피, 우리 돈 460만 원이 넘는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인도의 '마스크 계급화' 현상이 두드러진다. 저소득층은 마스크가 없어 감염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된 반면, 일부는 황금과 다이아몬드 등 각종 보석류로 치장한 마스크를 주문 제작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인도의 한 사업가가 '황금 마스크'를 쓰고 다녀 화제라고 보도했다. 마하라슈트라주 핌프리친치와드시에 사는 사업가 샨카르 쿠르하드(48)는 평소 황금으로 된 장신구를 즐겨 착용한다. 코로나19로 마스크가 필수품이 되자 그는 직접 '황금 마스크' 제작을 의뢰했다. 쿠르하드는 "어떤 홍보 목적이 아니다. 평소 금을 좋아해 직접 제작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핌프리친치와드시에 사는 사업가 샨카르 쿠르하드(48)는 평소 황금으로 된 장신구를 즐겨 착용한다. 코로나19로 마스크가 필수품이 되자 그는 직접 ‘황금 마스크’ 제작을 의뢰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쿠르하드의 번쩍이는 황금 마스크는 가는 곳마다 관심을 한몸에 받는다.

장인의 손을 거쳐 완성된 무게 50g짜리 황금 마스크의 가격은 29만 루피, 우리 돈 460만 원이 넘는다. 금을 얇게 펴 만든 마스크에는 작은 숨구멍도 뚫려 있다. 쿠르하드는 "얼마 전 은으로 마스크를 만들었다는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금으로 마스크를 만들어봤다"면서 "황금 마스크가 코로나19로부터 나를 지켜줄 것인지 확신할 수는 없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철저한 손씻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6월 초 인도 텔랑가나주 하이데라바드 지역의 보석상도 황금 마스크 판매를 시작했다. 순금으로 만든 마스크가 감염 예방에 효과가 있는지는 미지수지만, 수십만 루피에 달하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인기는 매우 높다.

▲ 순금으로 만든 마스크는 6월 초 인도 텔랑가나주 하이데라바드 지역의 보석상이 처음 제작했다.

11일 인도 ANI통신에 따르면 인도 수랏 지역의 보석상은 다이아몬드로 만든 마스크까지 내놨다. 보석상인은 "봉쇄령 해제 후 한 고객이 찾아와 결혼식에서 쓸만한 특별한 마스크를 주문했다. 거기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큐빅지르코니아로 장식한 마스크 가격은 15만 루피(약 240만 원), 진짜 다이아몬드로 만든 마스크 가격은 40만 루피(약 639만 원)에 달한다. 가게 주인은 "보호장비 제조에 관한 정부 지침을 따랐기에 방역 효과도 장담한다"면서 "고객 희망에 따라 여러 다른 보석류를 사용한 마스크도 제작할 수 있다"고 홍보했다.

▲ 11일 인도 ANI통신에 따르면 인도 수랏 지역의 보석상은 다이아몬드로 만든 마스크까지 내놨다.

코로나19 확산 전 인도 내 마스크 가격은 20루피(약 320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팬데믹 이후 가격은 50루피(약 800원)로 껑충 뛰었고, 물량도 부족하다. 일부 계층은 아예 마스크를 써야 하는 이유조차 제대로 알지 못한다. 타밀나두주의 한 호텔이 마스크 착용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스크 모양의 빵을 개발해 내놓았을 정도다.

이처럼 마스크가 없어서 못 쓰고, 왜 써야 하는지 몰라서 안 쓰는 상황에 봉쇄 조치 해제까지 겹치면서 인도 내 확진자 수는 연일 급증하고 있다.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12일 현재 인도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85만827명, 사망자는 2만2696명이다. 지난달 6일 하루 신규확진자가 처음으로 1만 명대를 돌파한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10일에는 2만7761명에 달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