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빨래 꺼내고 청소하고…집안일 돕는 가사도우미 로봇 등장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빨래 꺼내고 청소하고…집안일 돕는 가사도우미 로봇 등장

구글의 한 전 임원이 설립한 한 로봇 회사가 간단한 집안일을 할 수 있는 ‘스트레치’(Stretch)라는 이름의 가사도우미 로봇을 만들어 공개했다.

헬로로봇이라는 이름의 이 회사가 지난 3년간 개발한 이 로봇은 가정용 로봇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고안한 ‘홈오토메이션 플랫폼’(home automation platform)으로 홍보되고 있다. 여기서 홈오토메이션은 쉽게 말해 가정생활의 자동화를 뜻한다.

헬로로봇이 지난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에서 이 로봇은 바퀴 달린 본체에 로봇 팔과 그리퍼(일종의 집게)로 구성된 단순한 형태이지만, 건조기에서 의류를 꺼내거나 소형 진공청소기로 패브릭 소파를 청소하고 또는 반려견과 터그놀이를 해주는 등 간단한 집안일을 도울 수 있도록 프로그래밍할 수 있다.



이에 대해 구글에서 로보틱스 디렉터로 일했던 에런 에드싱어 헬로로봇 공동설립자는 “이 로봇이 다른 로봇과 차별화하는 부분은 놀라운 확장성에 있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이 로봇에 스트레치(늘어난다)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밝혔다.

에드싱어 설립자는 또 “특허출원중인 이 로봇의 디자인은 나이든 부모를 돕거나 식료품 선반을 채우고 잠재적으로 감염병을 일으킬 수 있는 사물의 표면을 닦는 등 폭넓게 응용할 수 있도록 한다”면서 “우리는 스트레치를 이런 미래를 창조할 연구자들, 개발자들을 위한 판도를 뒤집는 플랫폼으로 본다”고 말했다.

스트레치에는 그리퍼가 달린 로봇 팔 외에도 3D 카메라와 거리 측정기 그리고 온보드(내장) 컴퓨터가 있어 거리와 방향을 읽어 집안 곳곳을 자유자재로 이동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는 로봇OS(ROS)를 활용한 파이썬(Python)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헬로로봇은 에드싱어와 찰리 켐프 조지아공과대 교수가 공동 설립한 신생 기업으로 아직 소비자 시장에 진출할 준비를 마치지 못했다. 이번에 공개한 로봇은 연구자, 개발자를 위한 연구용으로 출시 가격은 1만7950달러(약 2200만원)에 달하지만, 이는 다른 학계 경쟁 상대들보다 저렴한 편이다.

이 회사에 따르면, 스트레치는 당분간 연구용 플랫폼에 머물지만, 가까운 미래에 상업적 운용을 포함한 분야로 확대 운용될 수 있다.

에드싱어 설립자는 테크크런치와의 인터뷰에서 “스트레치의 후속 버전들은 좀 더 상업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할 것 같다”면서 “그렇지만 현재 시점에서 우리는 이 연구용 로봇을 통해 가능한 한 최상의 경험을 고객(연구자, 개발자)에게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헬로로봇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