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중금속 오염수’ 유출돼 주황빛으로 변한 러시아 강(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의 우랄산맥 동쪽 지역에서 중금속으로 오염된 오염수가 폐광에서 강으로 흘러든 모습

▲ 러시아의 우랄산맥 동쪽 지역에서 중금속으로 오염된 오염수가 폐광에서 강으로 흘러든 모습

얼룩덜룩한 주황빛으로 변해버린 러시아 강의 모습이 공개됐다. 당국은 인근에 버려진 폐광산에서부터 흘러나온 중금속 등이 원인일 것으로 추정하고 조사를 지시했다.

문제가 발생한 곳은 러시아 우랄 산맥 동쪽에 있는 니지니타길의 한 광산 인근으로,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해당 지역을 향해 드론을 날려 영상을 촬영한 한 여행 블로거가 이를 찍어 공개하면서 빠르게 퍼져나갔다.

공개한 영상 속 장면은 강 입구가 얼룩덜룩한 주황빛으로 변해 있고, 가까이 다가가 보면 마치 강물이 굳어버린 붉은 토양처럼 보일 정도로 심각하게 오염돼 있다.

영상을 공개한 여행 블로거는 “폐광산에서 흘러나온 오염수가 강으로 들어갔고, 홍수로 인해 강이 범람하면서 현재는 강물이 닿는 모든 곳이 중금속으로 오렴되고 있다”고 적었다.

AFP에 따르면 니지니타길 인근 지역에는 과거 황화동(구리의 황화물)을 캐던 레비킨스키 광산이 있었지만 현재는 폐광산으로 남아있다. 당국은 블로거의 주장대로 최근 이 지역에 폭우가 내리고 강이 범람하면서 중금속에 의한 토양오염이 번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지시했다.

당국은 “폐광산에서 채취한 샘플을 분석해 (광산이 문을 닫을 당시) 산성수 처리 규칙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지역 NGO 단체의 의장이자 환경학자인 안드레이 볼레고프는 해당 영상과 사진을 접한 뒤 “일반적으로 폐광산에서 나오는 오염된 물은 이를 가두는 연못과 같은 시설에 보내져 중화 과정을 거치는데, 폭우로 인해 이 시설에 가둔 물이 넘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AFP는 볼레고프 박사가 이미 지난해, 문제의 폐광산의 오염물질을 담당하는 회사가 자금을 제대로 조달하지 못했고, 이 때문에 산성을 중화하기에 충분한 석회를 구매할 수 없다는 회신을 받은 사실을 당국에 전달하고 경고했지만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은 지역 정부가 광산을 완전히 폐쇄하자고 요청했으나, 모스크바의 중앙정부가 해당 광산에 여전히 귀한 자원이 남아있다는 이유로 봉쇄를 거절했다고 전했다.

▲ 북극해 최악의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위성 사진, 붉은 색으로 보이는 부분이 기름으로 인해 오염된 강이다. 사고가 발생한 지 이틀 후인 5월 31일의 위성 사진이다.

▲ 왼쪽은 사고가 발생하기 일주일 전, 깨끗했던 암바르나야 강 일대 모습, 오른쪽은 사고 발생 후 나흘 이 지난 6월 1일, 기름으로 붉게 물든 강 일대의 모습

한편 지난 5월 북극권 최악의 환경오염 사고로 꼽히는 러시아 시베리아 열병합발전소 기름 유출로, 환경 피해액 1482억 루블, 한화로 2조 4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AFP는 “기름 유출 사로 이후 러시아의 산업 오염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러시아 기업들은 종종 적은 벌금만 부과할 뿐이며, 관료주의로 인해 몇 년 동안 유해 폐기물이 처리되지 않은 채 남겨지기도 한다”고 경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