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편 시신 훼손해 세탁기에…러 여성의 충격적 범행 전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출신의 러시아 래퍼로 활동한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사망한 남성의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아내

▲ 우크라이나 출신의 러시아 래퍼로 활동한 남성(사진)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사망한 남성의 아내는 남편의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체포됐다.

러시아의 한 아파트에서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그의 아내는 남편이 약물중독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단순한 약물중독 이상의 끔찍한 ‘증거’를 마주했다.

현지 언론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아파트에서 발견된 시신의 주인은 현지에서 유명한 래퍼로 활동했던 우크라이나 출신의 앤디 카트라이트(30)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사망한 남성의 시신이 훼손된 채 버려졌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의 아내는 조사에서 “남편이 약물중독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충격적인 것은 남편이 사망하자, 아내가 그의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했다는 사실이다.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아내는 칼과 망치, 쇠톱 등을 이용해 남편의 시신을 훼손한 뒤 세탁기에 넣어 돌렸고, 이후 이를 다시 꺼내 소금을 뿌려두는 엽기적인 행동을 했다.

이후 훼손한 남편의 시신을 비닐봉지에 감싼 뒤 4일간 냉장고에 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사이에는 두 살 된 자녀가 있으며,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 아내가 훼손한 시신 일부를 보관했던 냉장고

▲ 사건이 발생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 아파트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한 이유에 대해 아내는 “남편의 팬들이 그가 사망한 사실을 모르길 바랐다”고 말했다.

러시아 경찰은 살인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망한 남성의 한 친구는 “카트라이트에게 음주와 관련된 문제(알코올중독)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마약에 손을 댄 적은 없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건을 취재한 현지의 한 언론은 “사망한 가수의 아내가 시신을 훼손할 때, 아내의 어머니가 도운 정황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내의 변호인 측은 “시신 일부를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친어머니와도 연관이 없는 사건”이라면서도 시신 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았다.

다만 변호인 측은 “의뢰인은 남편의 시신 옆에서 (마약 투약에 사용된) 주사기를 발견했으며, 고인은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마약에 중독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 여성은 구금돼 있으며, 경찰은 살인 혐의와 관련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계획 중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