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로 죽어도 병원 안 가”…멕시코인들 입원 기피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데는 병원 기피 심리가 크게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지 언론은 "2014년 에볼라가 창궐한 시에라리온에서 헛소문이 돈 것처럼 멕시코에서도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하면서 병원을 기피하는 사람이 많다"고 최근 보도했다. 코로나19로 걸려도 '의사들이 사람을 죽게 만든다'며 끝까지 병원행을 거부하는 주민이 많다는 것이다.

멕시코시티의 한 주민은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병동에 들어가면 무조건 죽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면서 "나 역시 이런 생각에 일정 부분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에 걸려도 병원에 가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뿌리 깊어진 데는 초기 대응의 실패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멕시코에서 병원에 입원한 확진자의 사망률은 유난히 높았다.

멕시코 보건부의 통계를 보면 지난 5월 멕시코시티에서 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감염자의 치사율은 40%에 육박했다. 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한 사람 2명 중 1명은 목숨을 잃은 셈이다.

특히 불신을 키운 건 입원 후 사망하기까지 걸린 시간이다. 멕시코시티 보건 당국에 따르면 5월 당시 병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입원 후 12시간 내 숨이 끊어졌다. "병상이 포화상태가 되자 의사들이 환자들을 죽이고 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한 배경이다.

지방에서도 비슷한 소문은 끊이지 않았다. 멕시코주 에카테페크에선 일단의 주민들이 병원을 공격, 시신보관소에 쌓여 있는 시체가방을 언론에 공개하며 "의사들이 사람들을 죽여 쌓아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언론에 공개된 시신보관소 상황은 주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코로나19에 걸렸지만 60일째 자가격리 중이라는 주민 호세 에두아르도는 "당시 뉴스기사를 보고 코로나19에 걸리면 차라리 집에서 죽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덕분에 병원에 가지 않고도 증상이 호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멕시코 의학계는 근거 없는 소문에 현혹되지 말고 증상이 있으면 신속히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멕시코시티 시립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 발생하는 사망자도 많지만 시기를 놓쳐 치료조차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면서 "발열 등 코로나19로 의심되는 증상이 발현하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멕시코는 미국, 브라질에 이어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은 국가다. 13일(현지시간) 기준 멕시코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9만8000명, 사망자는 5만4666이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