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물인간 환자 성폭행하고 촬영한 美 대학병원 직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병원에서 일하던 남성 직원이 의식이 없는 환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메릴랜드대학병원에서 근무했던 트래비스 브룩스(35)는 지난 4월, 환자가 치료를 받는 동안 환자의 지갑에서 돈을 훔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브룩스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수색영장을 집행했고, 그의 집을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생각지도 못한 또 다른 범죄의 흔적을 발견했다. 경찰이 발견한 것은 브룩스가 병원에서 의식 없이 누워있는 환자를 성폭행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었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12월 촬영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그는 성범죄 및 촬영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룩스는 지난해 7월에도 별도의 폭행 사건 혐의를 받아 기소된 적이 있으며, 현재는 해당 병원을 그만둔 상태다. 현지 경찰은 이 남성을 성범죄 외에도 절도 및 마약 소지 혐의로 기소했다.

한편 미국에서 의식이 없는 식물인간 상태에 빠진 환자가 성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에는 미국 애리조나의 한 요양병원에서 14년간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있던 여성 환자가 출산을 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해당 요양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던 36세(사건 당시 기준) 남성이었다.



당시 경찰은 의식불명의 환자가 출산을 했다는 것 자체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명백한 증거라며 이 병원 모든 남성 직원을 상대로 수사를 벌였고, 해당 요양병원의 모든 남성 직원들을 대상으로 DNA를 조사한 끝에 범인을 잡을 수 있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