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덤으로 사는 인생?…단 3초 차이로 죽음 면한 여성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8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메일은 시드니 교외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충돌 사고가 발생해 2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여성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덤으로 사는 인생이란 게 이런 걸까. 호주의 한 여성이 간발의 차로 목숨을 건졌다. 18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메일은 시드니 교외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충돌 사고가 발생해 2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여성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지난 16일 오후 한시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쏜레이 지역에서 달리던 차량 한 대가 버스 정류장으로 돌진했다. 표지판만 세워진 간이 정류장을 거세게 들이받은 차량에는 58세 운전자와 그의 부인이 타고 있었다.

다행히 탑승자 2명은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뉴사우스웨일스주 경찰은 차량에 타고 있던 부부가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운전자인 남편이 갑작스러운 의학적 문제로 사고를 일으킨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에서 다행스러운 부분은 또 있었다. 바로 버스정류장 바로 앞에 서 있던 여성이 간발의 차로 사고를 피한 것이다. 정류장 바로 옆 상점 CCTV에는 쇼핑을 마치고 집으로 가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던 여성이 장바구니를 표지판에 세워놓고 뒤를 돌아서자마자 사고가 난 장면이 담겨 있다. 사고 충격으로 표지판에 세워둔 장바구니가 터지면서 내용물도 사방으로 흩어졌다.

하지만 버스를 기다리던 여성은 무사했다. 단 3초 차이였다. 당사자도 믿기지 않는 순간이었다. 행운의 주인공인 케리 존슨은 호주9뉴스에 “정말 괜찮은 건지 재차 확인했다. 내가 어떻게 사고를 피한 건지 나조차도 제대로 설명 못하겠다. 사람들이 내 옆에 서 있었던 것 같다. 누군가가 나를 보살피고 있었다”고 말했다.

가게 안에 있다가 사고 소리를 듣고 달려 나가 존슨을 도운 남성은 “턱밑까지 온 죽음을 모면하다니 억세게 운이 좋다”며 혀를 내둘렀다. 이제 덤으로 얻은 인생이나 마찬가지인 삶을 살게 된 존슨 역시 “영원히 감사할 것”이라면서 “이제 내 삶의 새로운 목적을 찾으려 한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