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1만 년 전 미라화된 강아지 발견…마지막 식사는 ‘털코뿔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갯과 동물

거의 완벽하게 보존된 1만4000년 전 갯과 동물의 위 속에서 놀랍게도 털코뿔소의 일부 조직이 발견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언론은 과거 시베리아 투마트 지역에서 발굴된 갯과 동물의 위 속에 있던 '음식'은 털코뿔소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1년 시베리아의 영구동토층에서 처음 발견된 이 갯과 동물은 털과 심장, 폐, 이빨 등의 모든 장기가 그대로 보존돼 미라화된 채 발견됐다. 전문가들의 분석결과 이 동물은 1만4000년 전 살았으며 개인지 늑대인지는 분명치 않으나 생후 3개월의 새끼(이하 강아지 표기)로 추정됐다. 전문가들을 놀라게 한 것은 위 속에서 다른 동물의 노란색 털이 발견된 점이다. 곧 강아지는 최후의 식사로 다른 동물을 먹고 알 수 없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영구동토층에서 미라화 된 셈이다.

당초 전문가들은 이 노란색 털을 동굴사자의 것으로 추정했다. 다소 생소한 이름의 동굴사자(cave lions)는 지금으로부터 258만~1만 년 전에 해당되는 시기인 신생대 홍적세(洪績世) 중기부터 후기까지 유라시아 대륙에 서식했던 고대 동물이다. 학자들은 동굴사자가 현대 사자의 가까운 조상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1만 년 전 알 수 없는 이유로 멸종했다.

▲ 갯과 동물의 위 속에서 발견된 털 뭉치(왼쪽)와 털코뿔소의 모습

그러나 최근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과 자연사 박물관 연구팀은 DNA 분석결과 이 털의 '주인'이 동굴사자가 아닌 털코뿔소와 거의 완벽하게 일치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역시 멸종한 털코뿔소는 플라이스토세에 한반도를 비롯한 아시아와 유럽 북부 초원에 서식했던 코뿔소의 일종이다.

그렇다면 생후 3개월에 불과한 강아지가 어떻게 거대한 덩치를 가진 털코뿔소를 먹을 수 있었을까? 여기서부터는 합리적인 추론이 있다. 이미 죽어있는 털코뿔소를 강아지가 먹었거나 아니면 당시 강아지가 사람과 함께 살면서 먹이로 제공됐을 가능성이다.



논문의 공동저자인 에디나 로드 연구원은 "당시 털코뿔소는 현재의 코뿔소와 거의 비슷한 크기로 강아지가 사냥했을 가능성은 없다"면서 "개가 인간에게 길들여진 것이 3만2000년 전으로 본다면 먹이로 제공됐을 가능성도 흥미로운 추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베리아의 영구동토층은 토양온도가 0도 이하로 유지돼 박테리아에서 매머드까지 모든 동식물을 저장할 수 있는 일종의 냉동장치다. 이 때문에 그간 이곳에서 매머드를 비롯한 동굴사자, 고대 늑대, 선충 등이 다양한 동물이 발견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