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동차로 변한 책상’…美 초등교사 교사의 코로나19 안전 교육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초등학교 교사들이 반 내 학생들이 사용할 책상을 차량처럼 개조해 화제에 올랐다.

지난 23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플로리다 주 드랜드시 세인트 바나바스 에피스코팔 초등학교 1학년 교실에 설치된 특별한 책상에 얽힌 사연을 보도했다.

최근 이 학교 교실에는 종이로 만든 타이어와 번호판까지 장착된 특별한 '지프 책상'이 마련됐다. 실제 차량을 흉내낸듯 책상의 전면과 양 옆면은 모두 투명한 아크릴로 막혀있는 것이 특징. 귀여운 이 책상에는 사실 어린 학생들을 배려하는 두 교사의 마음이 녹아있다. 코로나19로 공포를 느끼는 어린 학생들의 마음을 달래주고, 감염으로부터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켜줄 수 있기 때문. 실제로 이 학교에서 아이들이 마스크를 벗고 있을 수 있는 공간은 이 책상 안이 유일하다.

▲ 패트리샤 도비(35. 왼쪽)와 킴 마틴(51) 교사.

특별한 책상을 만든 사람은 교사인 패트리샤 도비(35)와 킴 마틴(51). 이들은 아이들이 학교로 돌아오면 흥분이 곧 공포로 바뀔 것을 우려하며 이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마틴 교사는 "이 책상에는 코로나19와 관련된 교육도 포함되어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재미있게 배울 수 있게 하고 학생들에게 자동차 열쇠를 건네주고 항상 차 안에 있어야 안전하다는 것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텍사스의 한 유치원 교사가 제작한 교실 책상 사진을 보고 영감을 받았다"면서 "총 200달러를 들여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했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도 전폭적인 지원에 나섰다. 폴 가르시아 교장은 "두 교사가 이같은 아이디어를 제시했을 때 너무나 기뻤다"면서 "지금같은 어려운 시기에 우리 학생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배울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축복"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에선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증가 추세가 다소 주춤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세계 최대 수준이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4일 기준 미국의 총 확진자수는 580만명을 훌쩍 넘어섰으며 사망자도 18만 명에 이른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