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사는 머리 싹뚝, 학생은 눈물 뚝뚝…태국 10대들의 반정부 시위(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교사가 강제로 학생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모습을 담은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태국 10대 학생들

태국에서 10대 학생들의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두발 규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강제로 머리카락을 잘리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통해 학교에 깊게 뿌리 내린 군부 독재 문화를 지적하고 나섰다.

공개된 영상은 태국의 10대 고등학생들이 학교의 엄격한 두발 규제를 반대하는 의미로 제작된 것이다. 학생 여럿이 각각 학생, 교사 등의 역할을 맡았다. 영상에서 단상에 서 있는 학생의 곁에는 교사가 가위를 들고 서 있고, 이후 거침없이 학생의 긴 머리카락을 잘라낸다. 머리카락이 잘려나간 학생은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어깨를 들썩인다.

태국은 1970년대 초 군사독재 정권하에 제정된 두발 제한을 현재까지 고수하고 있다. 여학생은 귀 위까지 오는 단발머리, 남학생은 짧은 반삭발 머리만 허용된다.

두발 규제를 포함한 군사독재 시절의 잔재에 불만을 품고 있던 태국 학생들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 문을 닫았다가 다시 열면서, 학교 측이 학생들의 ‘군기’를 잡기 위해 지나친 두발 규제를 강행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6월 한 남성 교사가 교복을 입은 여학생을 의자에 앉혀놓고 테이프로 입을 막은 뒤, 강제로 머리카락을 자르는 모습의 사진이 SNS에 올라와 충격을 안겼다. 당시 이 여학생의 목에는 “두발 규정을 어겨 처벌을 받고 있음”이라는 내용의 팻말이 걸려 있었다.

해당 사진이 논란이 되자 태국 교육부는 “반드시 짧은 머리를 지킬 필요는 없다. 단정한 두발을 유지한다면 굳이 자르지 않아도 된다”는 새로운 지침을 전달했지만, 학생들의 불만과 분노는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태국 정부의 횡포를 막기 위해 교육부 장관의 사무실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태국 10대 학생들

▲ 태국 정부의 횡포를 막기 위해 교육부 장관의 사무실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태국 10대 학생들

태국 학생들은 ‘세 손가락 경례’ 및 흰색 리본으로 정부의 규제와 탄압을 반대하고 있다. 세 손가락 경례는 태국 반정부 인사들이 사용하는 수신호로 알려져 있다. 지난주 수 백명의 고등학생들이 이러한 의사를 밝히기 위해 교육부장관의 사무실 밖을 포위하고 ‘세 손가락 경례’를 했다. 이날 반정부 시위에 참여한 학생은 약 400명에 달한다.



시위에 참석한 15세 학생 한 명은 “우리가 학교 운동장에서만 시위를 한다면 다른 사람들이 알기 어려울 것이다. 우리의 뜻을 널리 퍼뜨릴수록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보도한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어른에 대한 경의와 존중을 강조하는 시스템에서 교육 받은 학생들이 권위 있는 인물을 이렇게 대한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