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단돈 2유로면 그림 같은 내 집…伊 시칠리아 마을, 주택 또 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야말로 껌값으로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는 곳이 있어 화제다. 하지만 물량은 제한돼 있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화제의 마을은 이탈리아 시칠리아주의 삼부카.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지난해 주택 15채를 각각 1유로에 내놔 세계적으로 관심을 모은 바로 그 마을이다. 성공적으로 1차 판매를 완료한 삼부카는 최근 2차로 주택 매각을 공지했다.

이번에도 매물로 나온 주택은 모두 15채다. 가격은 1차와 비교하면 100% 뛴 2유로.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2800원 정도다. 인상률은 살인적(?)이지만 여전히 헐값이다.

삼부카의 시장 지우세프 카치오포는 “와인과 맛있는 음식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멋진 풍경, 바다에서 불과 18㎞ 떨어져 있는 지리적 입지 등을 고려하면 삼부카처럼 살기 좋은 곳은 없을 것”이라며 입주를 독려했다. 주택의 가격은 2유로지만 사실 돈은 더 들어간다. 먼저 예치금이 있어야 한다.

입주자는 주택을 구입하려면 시에 신청서를 내면서 5000유로(약 700만원)를 예치해야 한다. 카치오포 시장은 “장난삼아 신청하는 사람이 없도록 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라며 “1차 판매 때도 조건은 같았다”고 설명했다.

심사를 거쳐 주택을 구입하게 되면 3년 내 주택 리모델링을 해야 한다. 리모델링 비용은 공사 규모 등에 따라 다르겠지만 적게는 5만 유로, 많게는 50만 유로가 들 수 있다고 한다. 원화로 계산하면 7000만~7억 정도의 비용이 추가로 들어가는 셈이다. 리모델링과 관련해 시가 특별히 요구하는 조건은 없어 최저 비용으로 시공이 가능하다.



카치오포 시장은 “구입조건이 1차와 동일해 당시처럼 세계 각지에서 호응이 뜨거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주택 15채가 각 1유로로 매물로 나온 1차 판매 때 세계인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세계 각지에서 11만 명이 삼부카에 주택 구매를 문의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주택을 구입한 사람은 기자, 작가, 배우, 가수 등이었다.

카치오포 시장은 “문화적으로 마을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 삼부카 공동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주로 주택을 구입했다”며 “이번에도 마을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입주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