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장난감에 붙은 112번호로 전화걸어 엄마 살린 英 꼬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살 난 꼬마의 빠른 판단이 위독한 어머니를 살렸다. 26일(현지시간) BBC는 영국의 한 여성이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고 보도했다.

5살 난 꼬마의 빠른 판단이 위독한 어머니를 살렸다. 26일(현지시간) BBC는 영국의 한 여성이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영국 중서부 슈롭셔 지역에서 긴급 신고가 접수됐다. 전화를 건 꼬마는 “엄마가 아프다. 도움이 필요하다”며 구조를 요청했다. 현장으로 출동한 구급대는 당뇨성 쇼크로 쓰러진 꼬마의 어머니를 발견하고 급히 병원으로 옮겼다. 집에는 꼬마와 어린 동생뿐이었기에 신고가 늦었으면 자칫 목숨이 위태로울 뻔한 상황이었다.

어머니를 살린 건 큰아들 조시 채프먼(5)이었다. 남동생 해리와 놀던 중 갑자기 쓰러진 엄마를 본 꼬마는 놀라운 기지를 발휘했다. 가지고 놀던 장난감 구급차에 새겨진 번호 112를 보고 신고 전화를 한 것이다.

영국의 긴급신고전화번호는 999번이다. 우리나라 112나 119번처럼 경찰, 구급, 소방 관련 모든 신고가 가능하다. 이 번호를 미처 알지 못했던 꼬마는 장난감 자동차에 붙은 번호112를 보고 본능적으로 수화기를 집어 들었다.

다행히 112번은 영국 뿐만 아니라 유럽 전역에서 사용되는 긴급번호였고, 꼬마의 전화는 999번 전화상담실로 연결돼 신고가 접수됐다. 신속하게 위치를 파악한 전화상담실은 현장으로 구급대를 급파해 꼬마의 어머니를 구했다.

지역 경찰은 용감하고 결단력 있는 행동으로 어머니의 목숨을 살린 꼬마의 기지를 높이 사 청사에 초대해 견학을 시켜주었다. 웨스트 머시아 경찰서장인 짐 베이커 경감은 “어린 소년에게 어려운 일이었는데 빠른 판단으로 용감함을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훌륭한 경찰이 될 재목이라는 게 이미 증명됐다. 훗날 신입 경찰로 만나기를 바란다”라는 뜻을 밝혔다.

한편 아들 덕에 빠르게 병원 치료를 받은 어머니는 무사히 퇴원해 아이들 곁으로 돌아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