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깊이 50m 초대형 싱크홀, 러시아서 발견…블랙홀이 눈앞에(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 야말 지역에서 발견된 깊이 50m 싱크홀. 2014년 이후 벌써 17번째 발생이다.

▲ 러시아 야말 지역에서 발견된 깊이 50m 싱크홀. 2014년 이후 벌써 17번째 발생이다.

러시아 야말 지역에서 또다시 대규모 싱크홀이 발견됐다. 이번이 벌써 17번째다.

베스티 야말 텔레비전 등 현지언론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서시베리아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에 있는 야말반도에서는 2014년부터 꾸준히 대규모 싱크홀이 발견되고 있다.

지난 7월 최초로 확인된 새로운 싱크홀은 깊이가 50m에 달하며, 이는 지금까지 해당 지역에서 발견된 대규모 싱크홀 중에서도 그 규모가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 석유 및 가스 연구소 소속 전문가인 바슬리 보고야블렌스키 박사에 따르면 영구 동토층으로 기체가 유입돼 공간이 생기고, 이곳에 기체가 축적돼 기압이 높아지면 마치 빵이 부풀 듯 지표면이 부풀어 오른다.

▲ 러시아 야말 지역에서 발견된 깊이 50m 싱크홀. 2014년 이후 벌써 17번째 발생이다.

▲ 러시아 야말 지역에서 발견된 깊이 50m 싱크홀. 2014년 이후 벌써 17번째 발생이다.

이를 지질학적 용어로 ‘핑고’(pingo)라 칭하는데, 지구온난화로 영구 동토층이 녹아 지표면이 약해지면 ‘핑고’가 기압을 버티지 못하고 무너지면서 싱크홀 형태의 빈 공간이 드러난다. 이런 현상은 ‘하이드로라콜리스’(hydrolaccoliths)라고 부른다.

이 지역에서 대규모 싱크홀이 연이어 발견되기 시작한 뒤, 일각에서는 러시아가 지하에서 극비로 핵 실험을 한다는 소문도 심심치 않게 돌았다.



문제는 싱크홀이 발생하는 지역 주변에 유럽으로 공급되는 천연가스를 시추하는 업체가 있어 사고 위험이 높다는 사실이다. 가스 파이프라인이나 생산시설, 또는 주거지역에 이러한 폭발로 인한 대규모 싱크홀이 발생할 경우 대형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 러시아 야말 지역에서 이전에 발견된 대형 싱크홀의 겨울 풍경

한편 러시아 야말 반도에서 발견되는 초대형 싱크홀은 장인이 깎은 듯한 원형 절벽과 엄청난 규모로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헬리콥터가 착지할 수 있을 정도로 지름이 크고 깊이가 깊은 것이 특징이다. 또 한겨울에는 눈이 쌓이고 기온이 오르면 눈 녹은 물이 고여 장관을 이루기도 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