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슬기로운 로봇생활’…개 로봇 스폿, 병원 투입돼 의료진 역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로봇기업 보스턴다이내믹스가 제작한 4족보행 로봇이 코로나19 치료 최전선인 병원에 투입될 전망이다.

지난 1일(현지시간) CBS뉴스 등 현지언론은 로봇 '스폿'(Spot)이 환자의 혈압, 맥박수, 호흡수, 체온 등을 의미하는 생체활력징후(vital sign·이하 바이탈) 측정 기술을 갖춰 향후 응급실에 투입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보스턴다이내믹스가 개발한 스폿은 전세계 언론을 통해 보도될 만큼 화제가 된 개처럼 움직이는 4족보행 로봇이다. 초당 1.6m 속도로 움직이는 스폿은 전기모터로 작동하며 여기저기 자유롭게 돌아다니거나 짐을 싣고 다닐 수도 있다. 또한 로봇팔을 붙이면 컵을 집어 옮기거나 쓰레기를 집어 쓰레기통에 버리는 등 집안 일도 거들 수 있다. 이 때문에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스폿의 주문이 이어졌는데 최근에는 그 활용 범위가 의료 현장으로 넓어졌다.

보도에 따르면 스폿은 이미 보스턴에 위치한 브리검영 여성병원에 투입돼 테스트가 진행돼 왔다. 기존 스폿의 머리에 아이패드를 붙여 환자와 의사가 비대면으로 대화할 수 있게 한 것. 이번에 스폿은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갔다. 약 2m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환자의 맥박과 체온 등 바이탈을 측정할 수 있는 '비탈캠' 기술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특히 이 기술은 의료진들에게는 천군만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있는 환자들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도 사전에 그 징후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바이탈캠 개발에 참여한 MIT 헌웨이 황 박사는 "우리의 목표는 자동화와 로봇 기술을 사용해 위험한 작업을 하는 사람들을 대체하는 것"이라면서 "환자에게 직접 노출되는 의료 종사자들에게도 로봇을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계속 테스트가 진행될 예정으로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는다면 시간과 자원을 아끼고 인간의 생명도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스폿이 활용되는 분야는 다양하다. 지난해 연말에는 매사추세츠주 경찰이 사건 현장에 스폿을 투입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경찰은 스폿을 위험물로 의심되는 포장물을 조사하거나 용의자들이 숨어있을 수 있는 사건 현장에 먼저 투입하고 있다. 또한 스폿은 싱가포르의 비샨-앙모쿄 공원에도 투입돼 방문자들의 안전거리 확보와 관리를 돕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