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뉴질랜드 겨울 기온, 관측 역사상 최고 기록…25℃ 넘은 지역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과거 뉴질랜드의 겨울 풍경. 올해는 관측 역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뉴질랜드의 겨울 기온이 관측 역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뉴질랜드해럴드 등 현지 언론이 2일 보도했다.

1909년부터 관측을 시작한 뉴질랜드 국립수자원 및 대기연구소(Niwa)에 따르면 2020년 뉴질랜드 겨울 기온은 과거 평균보다 1.14℃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전국 17곳이 관측 역사상 최고 겨울 기온을 기록했고, 이밖에 53곳은 가장 높은 겨울 기온 상위 4위 안에 들었다. 일반적으로 뉴질랜드의 여름(12월~2월) 평균 기온은 20~28℃ 이고 겨울(6월~8월) 평균 기온은 10~15℃다.

올해 들어 뉴질랜드 겨울의 최고 기온은 지난달 30일 중소도시 티마루의 25.1℃였다. 이 지역의 관측 역사상 최고 기온이며, 뉴질랜드의 전역에서 기록된 가장 따뜻한 겨울 기온 4위에 해당하는 기온이다.

▲ 따뜻한 겨울 날씨에 물놀이를 나온 뉴질랜드 사람들의 모습

기상전문가인 벤 놀 박사는 “따뜻한 겨울을 보내면 기분이 좋을 것 같겠지만 이 현상의 원인을 살펴야 한다. 기록적인 겨울 고온 현상은 평소보다 더 따뜻하고 아열대적인 바람과 높은 기압 등으로 발생했다”면서 “섬나라인 뉴질랜드의 기온은 주변 해역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올해는 해수면 온도가 평균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질랜드에서 기록된 가장 따뜻한 겨울 톱 10 중 톱 7이 2000년 이후에 발생했다”면서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이러한 현상이 지속될 것이며, 기록적인 겨울 고온 현상은 사회 여러 부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뉴질랜드의 주요 관광산업이 눈 및 빙하 확보와 연관이 있는데, 고온현상 탓에 스키 시즌의 정상적 개장이 어려웠다. 올해 주요 관광지 중 예년 평균 기온과 비슷한 수준의 도시는 뉴질랜드를 통틀어 몇 되지 않았다.

▲ 왼쪽은 1866년에 율리우스 하스트가 그린 서던 알프스 산맥의 르옐 빙하모습, 오른쪽은 2018년 촬영한 동일 빙하의 여름 모습

또 지난달에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반지의 제왕’ 촬영지로도 유명한 남섬의 서던알프스산맥 빙하가 지난 400년간 77%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원인은 당연하게도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다.

당시 연구진은 “빙하가 녹은 물로 이뤄진 강의 수량이 줄어드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이 속도를 줄일 방법을 찾아야 한다. 빙하가 녹아 강의 수량이 줄어들면 주변 생태계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면서 “서던알프스 전역에서 나타나는 빙하의 빠른 붕괴는 매우 심각한 상황을 가져올 수 있다. 2010년대에 이르러 이러한 상황은 극적으로 악화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질랜드는 지난해 11월 파리기후협약에서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0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