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매머드 수백 마리 뼈 우르르…멕시코 건설 현장 ‘최대 무덤’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 연합뉴스

최근 멕시코 멕시코시티 인근의 공항 건설 현장에서 발견된 매머드의 뼈가 무려 100마리가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멕시코시티 동북쪽 산타루시아 공군기지의 신공항 건설 현장에서 현재까지 100마리 이상의 매머드 뼈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 사진=AP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매머드 무덤'이 된 이 지역은 한때 호수였던 곳으로, 매머드 외에도 낙타, 말, 들소, 물고기, 설치류 등 100여 마리도 무더기로 발굴됐다. 발굴단장을 맡고있는 헤수스 칸토랄 육군 대위는 "지난해 10월 공사 작업 중에 처음 동물의 뼈가 발견된 이후 지금까지 무더기로 발굴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동물들은 1만 년~2만5000년 전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발굴팀은 현장이 무너뜨리지 않기 위해 조심스럽게 흙을 제거하며 동물의 뼈를 발굴하고 있으며 동시에 수천 명의 노동자들이 공항 건설을 위해 현장을 누비고 있다. 한쪽에서는 발굴, 또다른 한쪽에서는 공사기간을 맞추기 위해 건설이 이어지는 상황이 벌어지는 셈. 다만 발굴된 매머드 뼈가 200마리가 넘는다는 보도도 있어 파면 팔수록 더욱 나올 것이라는 점은 명확해 보인다.

▲ 사진=AP 연합뉴스

그렇다면 왜 이곳이 수많은 매머드와 동물들의 무덤이 된 것일까? 현지 고고학자인 아라셀리 야네즈는 "오래 전 이곳은 커다란 호수가 존재했으며 충분한 먹거리와 물이 있는 천혜의 땅으로 여러 세대에 걸쳐 동물이 살았다"면서 "그러나 겨울에 호수 지역이 진흙투성이로 바뀌면서 거대한 포유동물을 가두는 덫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머드는 수많은 매머드를 이곳으로 끌어들였고 결국 갇혀죽었다"면서 "호수는 특히 동물의 사체를 보존하는데 매우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매머드는 약 480만년 전부터 약 3700년 전까지 유럽에서 아시아, 아메리카 대륙에 이르기까지 광대한 지역에 살았으나 어느순간 지구상에서 완전히 사라져 멸종동물에 이름을 올렸다. 학계에서는 매머드 멸종의 이유를 기후변화와 인간의 사냥으로 보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