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구르기 훈련시켰나” 中 동물원 판다 탈모 증상…학대 논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베이징동물원의 한 자이언트판다에게서 최근 탈모 증상이 나타난 사실이 드러나 SNS상에서 논란이 일어났다.

▲ (사진=인민망/웨이보)

중국 관영 인민일보 온라인판 인민망은 9일 웨이보를 통해 베이징동물원에 사는 ‘푸싱’이라는 이름의 한 수컷 판다에게 탈모 증상이 나타난 이유는 땅바닥을 너무 많이 굴러다녔기 때문이라고 동물원 측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베이징칭니엔바오도 이날 푸싱은 지난 7월 말부터 머리 털이 빠지기 시작했으며 그다음 날인 8월부터 부분 탈모가 눈으로 보이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최근 SNS상에 공유된 푸싱의 사진과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이 이 판다의 탈모 원인을 추측하기 위한 논쟁을 벌이면서 나온 해명이었다.

당시 네티즌들은 “푸싱이 다른 판다와 싸웠다가 털을 뽑힌 것 같다”, “중년의 위기를 맞은 것이 아니냐” 등의 의혹을 제기했고, 또 어떤 네티즌은 “푸싱이 짝을 찾을 수 없어 걱정하느라 머리 털이 빠진 것 같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었다.

이에 대해 동물원 측은 푸싱이 최근 세 살이 되고난 뒤 특히 활동성이 늘었다고 주장했다.

장청린 동물원 부원장은 베이징니엔바오와의 인터뷰에서 “푸싱의 부분 탈모는 자주 굴러다닌 사실에서 비롯됐다”면서 “푸싱은 종종 자기 머리를 땅에 비벼대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푸싱의 부분 탈모가 외상은 물론 세균 감염도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부분 탈모는) 이 판다의 구르는 행동 탓”이라고 덧붙였다.

▲ 베이징동물원 측이 이미 지난 5월 공유한 영상에는 한 사육사가 푸싱에게 구르기 훈련을 시키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사진=베이징동물원/더우인)

하지만 일부 눈썰미 좋은 네티즌은 동물원 측이 이미 지난 5월 공유한 영상에서 한 사육사가 푸싱에게 구르기 훈련을 시키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해당 영상에서 사육사는 푸싱이 구르는 행동을 완수할 때마다 보상으로 먹이를 주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은 동물 학대라며 맹비난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동물원 측은 이에 대한 답변은 일절 하지 않고 최근 푸싱에게 약을 처방하고 난 뒤 탈모가 있던 부위에서 털이 다시 자라나기 시작했다고만 전했다.

한편 푸싱은 우리 말로 길한 별이란 뜻으로 목성을 가리키기도 한다. 푸싱은 지난 2017년 6월 자이언트판다연구소 비펑샤기지에서 태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