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정치는 뇌물먹기?…양심고백한 브라질 정치인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개행사에서 경쟁 후보를 비난하며 양심고백(?)을 한 브라질 정치인이 씁쓸한 퇴출 징계를 받았다.

브라질 노동당이 피아우이주(州)의 지방도시 코칼의 시장을 지낸 조세 마리아 몬사웅의 출당을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노동당 관계자는 "몬사웅 전 시장이 마치 (부정과 비리로) 돈 해먹기 챔피언십에 참가하고 있는 듯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당이 숙고 끝에 출당 징계를 결의했다고 설명했다.

과거 코칼에서 3번이나 시장을 역임한 몬사웅은 오는 11월 시장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또다시 도전장을 내민 그는 집회 등을 통해 유권자들과 활발하게 접촉하고 있다. 그런 그가 실언을 한 건 최근 열린 한 공개행사에서다.

몬사웅은 재선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한 현직 시장 루벤스 비에이라를 두고 "시장 재임 시절 나도 돈을 해먹었지만 지금의 시장처럼 많이 해먹진 않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3번이나 시장을 하면서 약간은 훔친 게 있지만 지금의 시장처럼 많은 도둑질을 하진 않았다"고 했다.

현지 언론이 범죄인의 양심고백이라고 해석한 그의 발언은 궤변으로 이어졌다. 몬사웅은 "내가 시장 때 훔친 건(돈을 해먹은 건) 불쌍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피아우이당은 발칵 뒤집혔다. 익명의 관계자는 "부정과 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그가 시장 때 비리와 부정을 저질렀다고 공개적으로 고백을 한 셈"이라며 "당을 위해선 출당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몬사웅은 마지막 2번의 임기를 마친 후 부정과 비리 혐의로 기소돼 불구속 재판을 받고 있다. 1심에서 징역 7년이 선고됐지만 항소한 그는 법정 투쟁을 이어가고 있지만 궁지에 몰려 있다. 4선 도전은 위기의 돌파구를 찾으려는 그의 선택이었다.

한편 법조계에선 "몬사웅의 최근 발언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증거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발언은 자충수였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