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공부 전 2분만 운동해도 뇌 활성화 가능”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부를 시작하기 전 기분이 나른하면 단 2분만 운동해도 뇌를 활성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옌셰핑대 연구진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18~35세 성인남녀들을 대상으로 운동의 효과를 조사한 연구 논문 13건의 결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젊은 성인이 2분에서 1시간 사이 유산소 운동을 하면 학습 능력과 기억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유산소 운동은 달리기나 걷기 또는 자전거타기 등이 있다.

이들 연구자는 또 적당한 강도에서 높은 강도의 운동은 2분만해도 학습 기억력과 문제 해결 능력, 집중력 그리고 언어적 유창함이 향상하고 이런 긍정적인 효과는 최대 2시간까지 지속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미국 스포츠학회에서 발간하는 학술지 ‘스포츠 중개 의학’(Translational Sports Medicine) 최신호에 실린 이번 연구는 일이나 공부 전 운동하면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지만, 최적의 운동 전략을 알아내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연구진은 인정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운동으로 인한 뇌 활성화의 구조에 대해 인코딩(뇌 부호화) 전 유산소 운동을 하면 학습과 기억 기능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인코딩은 뇌가 정보를 기억하는 첫 번째 과정으로 정보 처리 단계에 해당한다.

사실 운동이 건강에 좋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5월 미국 신경학회지에 발표된 연구 논문에 따르면, 평균 나이 66세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시행한 결과 고령자의 경우에도 일반적인 운동에 의해 사고력과 언어 능력이 향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CNN 방송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