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왜 늦게 외출해!”…성폭행 피해자 비난한 파키스탄 경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파키스탄 여성인권 현실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한 여성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여성 인권이 최악의 수준에 머물러 있는 파키스탄에서 또 한 건의 충격적인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알자지라 등 중동 매체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자녀 둘을 태우고 운전하던 한 여성이 연료가 떨어져 고속도로 순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기다리던 경찰보다 먼저 도착한 것은 낯선 남성 2명이었다. 이들은 차량 유리창을 부수고 여성을 밖으로 끌어낸 뒤 인근 들판에서 성폭행한 뒤 금품을 훔쳐 도주했다. 당시 사건 현장에는 피해 여성의 두 자녀가 함께 있었다.

충격적인 사건 전말과 함께 문제가 된 것은 사건 수사의 지휘권을 가진 경찰서장이 “피해 여성에게도 잘못이 있다”고 발언했다는 사실이다.

당시 경찰서장은 “남성보호자 없이 새벽에 두 자녀만 데리고 운전한 것도 잘못이다. 또 출발 전 왜 연료 점검을 미리 하지 않았느냐”며 피해자를 탓하는 발언을 했다.

해당 사실을 접한 파키스탄 여성들은 경찰의 2차 가해를 비난하는 시위를 시작했다. 전국 주요도시로 확대된 이번 시위는 당초 성폭행 사건의 책임을 피해자에게 돌린 경찰의 발언을 비난하는 것으로 시작됐지만, 점차 여성 인권신장 및 파키스탄 경찰과 사법 등 사회 전반에 걸친 개혁 요구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현지의 여성인권 운동가인 모네자 아흐메드는 “파키스탄 사회에서는 피해자를 비난하고 피해자의 행동을 기준으로 피해 여부를 판단하는 악습이 존재해 왔다”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반발은 파키스탄 여성들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이를 통해 사회가 변화하기 시작했음을 알리는 신호”라고 말했다.



파키스탄에서는 매년 평균 5000건의 성폭행 사건이 발생하지만, 이중 유죄 판결을 받는 가해자는 5%에 불과하다. 현지 인권단체는 신고되지 않은 성폭행 사건이 많고, 실제 처벌받는 비율은 공개된 수치보다 낮다고 주장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