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2500년 전 스키타이 전사 부부의 최후…시베리아서 유골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베리아에서 2500년 전 스키타이 전사로 추정되는 부부의 무덤이 발굴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시베리아 남부 카자노브카 지역에서 2500년 전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부부와 어린아이 그리고 60대 여성의 유골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발굴된 부부의 유골은 모두 30대의 것으로 그 발밑에는 60대 여성이 함께 매장됐는데 전문가들은 이들의 하녀로 추정했다. 또한 무덤에서는 부부의 자식으로 보이는 어린 아이 역시 발굴됐는데 설치류 때문에 유해가 여기저기 흩어져있었다. 흥미로운 사실은 부부가 모두 당시 전사였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 이는 여성이 남성과 똑같은 무기를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여성은 긴 손잡이의 무기와 도끼 그리고 단검 등으로 무장하고 있었다.

연구를 이끈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주립대학 올레그 미츠코 박사는 "무덤 속 여성이 남성과 똑같은 무기를 지니고 매장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면서 "이 무기들은 피비린내나는 근접 전투에서 가장 적합하기 때문에 스키타이 전사 계급의 일원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고기와 쇠고기로 가득 차 있을 것으로 보이는 대형 도자기 그릇도 발견됐다"면서 "이는 사후세계에 도움이 된다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스키타이 문명은 기원전 7세기∼기원전 3세기 흑해 북쪽(남부 러시아)에서 발원해 중앙아시아를 거쳐 번창했으며 한반도의 문화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그렇다면 왜 이들은 모두 한꺼번에 무덤에 묻힐 것일까? 미츠코 박사는 "유골에서 전투로 입은 상처 등 사망원인으로 추정되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동시에 어떤 병균에 감염돼 동시에 매장됐을 가능성이 높으며 하녀가 함께 묻힌 것은 사후세계에 가족을 돌보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