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매일 먹은 ‘사탕’ 탓에 목숨 잃은 美 남성… ‘감초’가 뭐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감초 자료사진(123rf.com)

매일 먹은 사탕 때문에 목숨을 잃은 남성의 의학 사례가 소개됐다.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인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소개된 사례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주에서 건설노동자로 일했던 54세 남성은 사망 전 몇 주 동안 매일 감초가 함유된 사탕을 다량 섭취했다.

특이한 향과 단 맛을 가진 감초는 해독작용과 간염, 두드러기, 피부염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약초로,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손쉽게 구할 수 있다.

서양에서는 감초가 함유된 사탕을 쉽게 볼 수 있는데, 사례 속 남성 역시 감초 사탕을 매일 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어느 날 패스트푸드점에서 점심을 먹다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음날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의료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위험할 정도로 낮은 칼륨 수치를 보였고, 심장박동도 정상 수치를 벗어나 있었다.

의료진은 유가족과 동료들의 증언 및 고인의 사망 전후 상태를 분석한 결과, 매일 한 봉지 반 정도를 섭취했던 감초 사탕이 사망의 주된 원인이라고 결론내렸다.

▲ 감초사탕 AP 연합뉴스

감초에 들어있는 글리시리진산은 감초뿌리 추출물뿐만 아니라 다른 식품에도 함유돼 있는데, 문제는 감초가 위험할 정도로 낮은 칼륨과 미네랄, 전해질의 불균형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이었다.

실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2주 동안 하루 2온스(약 56g)의 감초를 섭취할 경우 심장박동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특히 40세 이상 성인은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한다.



해당 사례를 의학저널에 소개한 매사추세츠병원 심장 전문의 닐 부탈라 박사는 “소량의 감초가 혈압을 높이는 등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FDA는 식품에 3.1%까지의 글리시리진산 함유를 허용하고 있지만, 사탕이나 기타 감초 제품 일부는 함유된 양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