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1년 간 눈에서 꿈틀…살아있는 기생충 20마리 뽑아낸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2일(현지시간) 중국 쑤저우리바오(苏州日报)는 장쑤성 쑤저우의 한 60대 남성이 기생충의 일종인 ‘동양안충’(Thelazia callipaeda)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중국 남성이 눈 속에 살던 기생충 20마리를 제거했다. 22일(현지시간) 중국 쑤저우리바오(苏州日报)는 장쑤성 쑤저우의 한 60대 남성이 기생충의 일종인 ‘동양안충’(Thelazia callipaeda)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남성은 1년 전부터 눈에 이물감을 느꼈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긴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최근 병세가 악화돼 병원을 찾았다가 눈에 기생충 20마리가 꿈틀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곧장 수술대에 오른 남성은 흰자위를 뒤덮은 힘줄 모양의 묽은색 기생충 20마리를 뽑아냈다.

쑤저우시립병원 측은 그가 기생충 유충을 옮기는 벌레에 물린 것으로 보고 있다. 본인 역시 운동 중 파리에 물린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남성은 현재 안정적으로 회복 중이다.

대개 개나 고양이, 사람 등 포유류의 눈물샘에 기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동양안충은 길이 10∼12㎜, 굵기 0.16∼0.18㎜ 정도로 실과 같은 형태를 띤다. 통증과 염증, 가려움증 등을 유발하며, 오래 방치할 경우 시야가 흐릿해지거나 실명에 이를 수 있다. 모기나 초파리 같은 매개곤충을 통해 전파되므로 위생관리에 신경 쓰고, 해충이 눈 주변에 앉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동양안충은 주로 동아시아에서 환자가 많이 발생하며 북미 지역에서는 사례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우리나라에서는 3~4년에 한 번꼴로 환자가 나오고 있다.

2016년에는 경기도 남양주시 모 부대에 복무하던 병사가 동양안충 제거 수술을 받아 학계 주목을 받았다. 치료법 자체는 어렵지 않지만, 눈에 이 기생충이 생기는 경우가 드물어 세계 최고로 손꼽히는 과학저널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치료과정이 동영상과 함께 자세히 소개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