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난해 대기오염으로 667만명 숨져…韓 2만명 사망은 초미세먼지 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울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이었던 지난 27일 오전 광화문 일대가 뿌옇다./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전 세계 667만 명이 초미세먼지(PM 2.5), 실내 공기 오염, 오존 등 대기오염 때문에 사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비영리 민간환경보건단체인 보건영향연구소(HEI)가 발간한 ‘세계대기현황 2020’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오염은 지난해 고혈압, 흡연 및 나쁜 식습관 다음으로 많은 사망자를 발생시켰다.

우리나라에서는 2만3100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 중 94%가 넘는 2만1800명은 초미세먼지 때문에 사망했다. 중국도 전체 사망자 185만 명 중 76%에 달하는 142만 명의 사망원인도 초미세먼지였다.

중국 185만명, 인도 167만명, 한국 2만3100명 대기오염으로 사망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사람 수만 놓고 보면 중국이 185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가 167만 명으로 그다음을 차지했다. 브라질 6만900명, 미국 6만200명, 일본 4만2600명, 우리나라는 2만3100명이 대기오염 영향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산됐다.

피해는 특히 인도 등 동남아시아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중동에 집중됐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인도 희생자가 단연 많았고, 파키스탄 23만6000명, 인도네시아 18만6000명, 방글라데시 17만4000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에서는 나이지리아가 19만8000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으며, 이집트 9만1700명, 에티오피아가 7만700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연구진은 이들 국가에 숯이나 나무, 가축 배설물 같은 고체 연료를 땔감으로 활용해 요리하는 가구가 많은 탓으로 추정했다.

▲ 서울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이었던 지난 27일 하늘이 뿌옇다./사진=연합뉴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는 인도가 중국 크게 앞질러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따진 인구표준화사망률에서는 인도가 중국을 크게 앞질렀다. 인도에서는 10만 명당 164명이 대기오염으로 사망했으며, 중국에서는 106명이 목숨을 잃었다.

우리나라는 10만 명당 27.5명이, 일본은 9.89명이 대기오염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외 아프리카 몇몇 국가의 인구표준화사망률은 중앙아프리카공화국 287, 소말리아 280, 니제르 223, 나이지리아 144로 집계됐으며, 우즈베키스탄과 파키스탄도 각각 199와 194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초미세먼지 사망자는 우리나라가 압도적

초미세먼지로 인한 사망자 비중은 우리나라가 압도적이었다.

중국에서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185만 명 중 초미세먼지 때문에 죽은 사람은 142만 명으로, 전체의 76%를 차지했다. 인도에서 초미세먼지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전체의 58%에 불과한 98만 명에 머물렀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 2만3100명 중 94%가 넘는 2만1800명이 초미세먼지 때문에 사망했다.

▲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이었던 지난 27일 서울 시내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전 세계 신생아 47만6000명 생후 한 달 이내 숨져

신생아 피해도 심각했다. 지난해 태어난 신생아 중 47만6000명이 대기오염 때문에 생후 한 달 이내에 사망했다. 국가별로는 인도 11만 6000명, 중국 7230명이었으며 우리나라는 35.4명, 일본 22명, 미국 521명의 신생아가 숨졌다.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신생아의 64%는 실내 공기 오염과 관련이 있었다. 성인과 마찬가지로 고체 연료를 땔감으로 활용한 탓이 큰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대기오염이 미숙아와 저체중아를 출산할 확률을 높이기 때문에 신생아 건강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봤다. 저체중아는 폐렴과 전염병에 취약하고, 미숙아는 폐가 덜 발달한 상태로 태어나기 때문이다.

HEI의 캐서린 워커 수석연구원은 “아직 대기오염이 신생아에게 미치는 영향의 메커니즘이 완전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대기오염이 저체중아 출산에 영향을 주고 신생아의 성장을 더디게 만드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