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무게 7600t 학교 건물, 통째로 60m ‘뚜벅뚜벅’ 이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이 7600톤짜리 학교 건물을 통째로 들어 이동시키는데 성공했다. 19일 중국 관영 CGTN은 상하이 황푸구 소재의 오래된 학교가 도시개발사업에 따라 건물째 이전됐다고 전했다./사진=Shanhai Evolution Shift

▲ 사진=Shanhai Evolution Shift

중국이 7600t짜리 학교 건물을 통째로 들어 이동시키는 데 성공했다. 19일 중국 관영 CGTN은 상하이 황푸구 소재의 오래된 학교가 도시개발사업에 따라 건물째 이전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말 시작된 이전 작업은 18일이 지난 이달 15일 마무리됐다.

1935년 세워진 학교는 황푸구가 문화재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인근 지역이 상업 및 사무용 복합단지 개발구역으로 선정됐지만, 정부는 철거 대신 이전을 택했다. 하지만 5층 높이에 무게만 7600t에 달하는 건물을 통째로 이동시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물론 전혀 불가능한 건 아니었다. 문제는 건물의 형태에 있었다. 정사각형의 다른 전통적 건물과 달리, 학교는 T자 형태였다. 건물 밑에 레일을 깔아 이동시키는 일반적 방법을 적용하면, 힘이 고르게 분산되지 않아 실패할 가능성이 컸다. 85년된 낡은 건물이라 이동 과정에서 자칫 훼손될 우려도 있었다.

▲ 2017년 스위스는 140년 된 석조 건물 밑에 레일을 깔아 통째로 밀어 옮긴 바 있다./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 황푸구 당국은 2018년 현지 업체가 개발한 신기술을 적용했다. 건물 밑에 레일을 깔아 밀어 옮기는 일반적 방식이 아닌, 건물에 발을 달아주는 방식이었다./사진=Shanhai Evolution Shift

방안을 고심하던 황푸구 당국은 2018년 현지 업체가 개발한 신기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건물 밑에 레일을 깔아 밀어 옮기는 일반적 방식이 아닌, 건물에 발을 달아주는 방식이었다. 이전을 맡은 업체 측은 “건물이 스스로 일어서서 걸을 수 있도록 목발을 내어주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설명했다.

건물 밑에는 특수 고안된 이동식 지지대 198개를 설치됐다. 지지대는 건물을 제자리에서 70㎝ 들어 올렸다. 이후 번갈아 위아래로 움직이며 마치 사람이 걸어 움직이듯 건물을 이동시켰다. 이번 작업으로 학교 건물은 18일 동안 20.97도 회전, 61.7m 옮겨졌다.

수석 기술감독자는 “지지대에 감지 센서를 부착해 이동 상황을 제어했다. 역사적 건축물 보존 차원에서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일명 ‘건물 보행기’가 사용된 최초 사례이며, 상하이 최초로 건물을 회전시킨 사례”라고 밝혔다.

▲ 출처=Shanhai Evolution Shift

현대에 들어 중국의 유서 깊은 건물 여럿이 도시화 바람에 휩쓸려 사라졌다. 특히 마오쩌둥을 중심으로 한 문화대혁명(1966년~1976년) 당시 홍위병이 과거의 낡은 관습, 문화, 습관, 생각 등 이른바 ‘네 가지 구습’을 제거한다는 명목으로 역사적 유물과 유적을 대량 파괴했다.

다행히 2000년대 초반 적극적인 보존 움직임이 시작됐다. 건물을 통째로 옮기는 작업도 그때부터 활발해졌다. 2003년에는 1930년 지어진 상하이콘서트홀이, 2013년에는 역시 1930년대 지어진 6층짜리 건물이 각각 66m, 38m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