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훔친 돈 생각보다 많아” 놀란 印 도둑 심장마비…목숨 내놓을 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일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예상치 못한 큰돈을 손에 쥐고 놀란 좀도둑이 심장마비에 걸려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보도했다.

인도 좀도둑이 남의 돈을 훔친 업보를 톡톡히 치렀다. 1일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예상치 못한 큰돈을 손에 쥐고 놀란 좀도둑이 심장마비에 걸려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월 중순, 인도 우타르 프라데시주 비즈노르 코타왈리 마을 민원실에 도둑이 들었다. 금고 안에 있던 현금과 귀중품이 모두 사라졌다는 관계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절도 행각을 벌인 도둑 2인조의 꼬리는 좀처럼 잡히지 않았다.

거액을 훔친 도둑들을 찾아 수사를 계속한 경찰은 사건 한 달 반 만인 지난달 31일 용의자들을 잇달아 검거했다. 한동안 굳게 입을 다물고 있던 2인조는 경찰의 끈질긴 추궁에 결국 범행을 자백했다. 그런데 그중 한 명이 제법 놀라운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상습 절도 전과가 있는 용의자 아자지는 공범과 이틀에 걸쳐 민원실을 털었다. 기껏해야 몇천 루피쯤 건지겠거니 했던 이들의 예상과 달리 금고 안에는 무려 70만 루피(약 1050만 원)의 제법 큰 돈이 들어 있었다. 2021년 기준 우타르 프라데시주의 최저임금이 일 336.85~415.04루피, 한화 약 5100~6240원임을 고려하면 6년 치 연봉과 맞먹는 큰돈이었다.



뜻밖의 돈벼락을 맞은 도둑들은 기쁨에 겨워 훔친 돈을 정확히 반으로 나누고 헤어졌다. 하지만 남의 돈을 훔친 죄의 대가는 혹독했다. 공범이 훔친 돈을 도박으로 날리는 사이, 아자지는 극도의 흥분 속에 그만 심장마비에 걸려 병원으로 실려 가고 말았다. 결국 아자지는 훔친 돈 대부분을 치료비로 토해내야 했다.

죄의 대가로 목숨을 내놓을뻔한 아자지와 그의 공범은 이제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도둑 2인조가 도박과 병원 치료로 날린 돈을 제외한 나머지 37만 루피(약 555만 원)와 권총 2개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