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종말의 날 빙하’ 아래로 따뜻한 물이…녹는 속도 빨라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구 종말의 날 빙하’로도 불리는 남극대륙의 스웨이츠 빙하 아래로 따뜻한 바닷물이 유입되는 경로 3곳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 위성으로 본 스웨이츠 빙하의 변화 모습

‘지구 종말의 날 빙하’로 불리기도 하는 남극 대륙의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로 따뜻한 바닷물이 흘러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남극대륙 서쪽 아문센해에 맞닿아 있는 거대한 규모의 스웨이츠 빙하가 빠른 속도로 녹아내리고 있다는 사실은 이미 여러 차례 지적돼 왔다. 서남극의 대륙빙하는 현재 해수면 상승률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이중 스웨이츠 빙하의 녹는 속도가 매우 빨라 해수면 상승률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왔다.

이와 관련해 스웨덴 예테보리대학 해양학과 안나 보흘린 박사 연구진은 무인잠수정 ‘란’(Ran)을 이용해 스웨이츠 빙하의 아래쪽 상황을 분석했다. 지금까지는 두꺼운 얼음과 빙산에 가로막혀 접근이 어려웠기 때문에 현장 측정을 거의 불가능했다.

지난해 말 스웨이츠 빙하 아래쪽에 매우 거대한 구멍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지만, 이는 쇄빙선과 항공촬영 사진 등을 토대로 예측한 결과였다.

▲ 남극대륙 스웨이츠 빙하 아래쪽을 탐사하는데 이용된 무인잠수정 ‘란’

극저 해저탐사에 처음 투입된 이 무인잠수정은 스웨이츠 빙하 아래로 유입되는 해류의 수온과 염도, 산소 함유량 등을 측정했다. 그 결과 지금까지는 바다 및 해령(海嶺)에 막혀 있을 것으로 여겨졌던 파인아일랜드 만의 심층수가 빙하 동쪽으로 흘러드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또 초음파를 이용해 빙붕에 난 공동으로 따뜻한 바닷물이 오가는 경로 3곳을 찾았으며, 이를 통해 연간 75㎦의 얼음이 녹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빙붕 바닥에서 녹는 전체 얼음양에 육박하는 것이다.

▲ ‘지구 종말의 날 빙하’로도 불리는 남극대륙의 스웨이츠 빙하 아래로 따뜻한 바닷물이 유입되는 경로 3곳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 ‘지구 종말의 날 빙하’로도 불리는 남극대륙의 스웨이츠 빙하 아래로 따뜻한 바닷물이 유입되는 경로 3곳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지구 종말의 빙하’로 불리는 스웨이츠 빙하 아래에서 수행된 최초의 현장 측정”이라면서 “빙하로 따뜻한 물이 흘러들어가는 확실한 경로를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따뜻한 물이 빙붕과 해저가 맞닿아 있는 부분으로 유입되고 있는데, 이 지점이 녹아 얼음이 물 위로 뜨면 빙붕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궁극적으로 빙하가 육지로 흘러가게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스웨이츠 빙하의 미래를 예측하는데 필요한 자료를 수집할 수 있고, 얼음이 녹는 속도를 더욱 정확하게 계산할 수 있다는 희소식을 가져다 준다고 자평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스웨이츠 빙하가 녹으면 세계 해수면이 65cm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빙하 아래에 존재하는 경로를 통해 따뜻한 바닷물이 흘러들면 빙하의 붕괴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끊이지 않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