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알쏭달쏭+] 개도 사람처럼 오른발잡이, 왼발잡이가 있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이 오른손잡이, 왼손잡이가 있는 것처럼 개도 과연 주로 사용하는 앞 발이 있을까?

최근 영국 링컨대학 연구팀이 이에대한 호기심을 과학적으로 풀어낸 연구결과를 ‘응용동물행동과학'(Applied Animal Behaviour Science) 최신호에 발표해 관심을 끌고있다.

반려인들이라면 누구나 궁금증을 자아낼 이 연구는 총 1만7901마리의 개를 대상으로 연구한 것으로 결론부터 말하면 개도 오른발잡이, 왼발잡이가 있다. 연구팀의 실험방법은 이렇다. 개의 앞 발이 충분히 들어갈 수 있는 플라스틱 튜브 끝에 음식물을 넣어둔 후, 피실험견이 오른손과 왼손 중 어떤 손을 주로 뻗는지 3차례에 걸쳐 테스트한 것.

그 결과 총 1만7901마리 피실험견 중 약 74%가 확실한 발 선호도를 보였으며 나머지 26%는 두 발을 비슷하게 사용했다. 이중 확실한 발 선호도를 보인 74%의 개 중 오른발잡이는 58.3%, 왼발잡이는 41.7%로 분류됐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개도 오른발잡이가 많지만, 왼손잡이(사람)가 약 10%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개는 훨씬 흔한 셈이다.

흥미로운 결과는 더 있다. 개의 성별과 발 선호도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를 보면 암컷 개의 경우 60.7%가 오른발잡이, 39.3% 왼발잡이, 수컷의 경우 오른발잡이는 56.1%, 왼발잡이는 43.9%로 드러났다.



그렇다면 왜 사람에 비해 개에게 왼손잡이가 훨씬 흔하게 나타나는 것일까? 연구를 이끈 동물 행동학자인 크리스티 라버락은 "왜 개의 왼발잡이 비율이 사람보다 높은 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사람의 경우 왼손잡이를 '교정의 대상'으로 보는 문화적 압력이 작용한 것과 달리 견주의 경우 반려견이 왼발이든 오른발이든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고 추측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