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어미 잃고 무인도에 홀로 남겨진 아기 북극곰, 몇 주 만에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미 잃고 무인도에 홀로 남겨진 아기 북극곰, 몇 주 만에 구조

러시아의 한 무인도에 홀로 남겨진 새끼 북극곰 한 마리가 몇 주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22일(현지시간) 시베리아 타임스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새끼 북극곰은 러시아 최북단 세베르나야젬라 제도에 속하는 무인도인 볼셰비키 섬에 있는 한 금광의 광부 임시 주거 시설 앞에서 구조 대원들에게 발견돼 구조됐다.

새끼 곰은 지난해부터 이 시설에 나타나기 시작했는데 굶주린 탓인지 올 때마다 먹이를 달라는 듯이 행동했다.

멸종 위기에 처한 북극곰에게 먹이를 주는 행위는 사냥 능력을 잃게 할 수 있어 엄격하게 금지돼 있지만, 이들 광부는 어미를 잃은 것으로 보이는 새끼 곰을 모른 척할 수 없어 먹이를 주기 시작했다.

몇 달 사이 새끼 곰은 광부들에게 너무 익숙해졌고 급기야 반려견처럼 재롱을 부리듯 행동했다. 실제로 공개된 영상을 보면 사다리를 타고 오르던 새끼 곰이 광부들을 발견하고 내려와 그중 한 사람에게 안기듯이 행동하는 모습에서 길들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그후 이들 광부는 계약 기간이 끝나 본토로 돌아가야만 했다. 이들은 홀로 남겨질 북극곰이 살아남을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생각해 구조 단체에 연락했다.

섬에는 통신 시설이 없어 광부들은 계약 기간이 끝나고 나서야 연락할 수 있었다고 구조 활동을 주도한 안드레이 고르반(56) 로예프루체이 동물원장은 설명했다.

고르반 원장은 또 “우리는 광부들이 상당히 많은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남겨 둬 구조 작업이 시작될 때까지 새끼 곰이 몇 주 동안 먹고 살 수 있기를 바랄 뿐이었다”고 회상했다.

해당 동물원 측은 모스크바 동물원의 지원 덕분에 몇 주 만에 새끼 곰을 구조하는 작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



구조 대원들은 지원받은 헬리콥터를 타고 볼셰비키 섬으로 날아갔고 남겨진 금광 주거 시설에서 광부들의 흔적을 쫓고 있던 새끼 곰을 발견할 수 있었다.

고르반 원장은 “광부들은 옳든 그르든 간에 멸종위기에 처한 새끼 북극곰에게 먹이를 줬고 이를 통해 곰은 길들었지만 이런 기회마저 없었다면 새끼 곰은 살아남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광부들의 행동을 칭찬했다.

새끼 곰은 모스크바 동물원으로 보내졌으며 앞으로 지내게 될 곳이 결정될 때까지 몇 가지 검사를 받으며 머물고 있다. 하지만 이 곰은 그동안 사람들과 너무 많이 접촉한 탓에 야생에서 살아남지 못할 가능성이 커 자연으로는 돌려 보내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안드레이 고르반/로예프루체이 동물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