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슬아슬하네…네덜란드 좁은 운하 지나는 슈퍼요트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한 슈퍼요트가 예인돼 좁은 운하를 아슬아슬하게 통과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22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길이 94m, 좌현에서 우현까지 폭 13.6m의 슈퍼요트가 카흐섬에 있는 한 조선소에서 길고 좁은 운하를 따라 북해까지 운송됐다.

사진작가 톰 판 우사넨이 촬영한 슈퍼요트는 ‘프로젝트 817’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네덜란드 조선소 피드십이 건조했다.

일련의 사진에는 두 예인선에 의해 슈퍼요트가 주택들이 늘어선 좁은 운하를 지나는 모습이 담겼는 데 일부 구간의 폭은 요트 폭보다 40㎝ 정도밖에 크지 않은 14m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작가는 “매년 슈퍼요트 약 46척이 이 운하를 통해 일반적으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해상 시험을 위해 운송되지만 프로젝트 817만큼 거대한 사례는 적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운하 통과는 항상 힘든 작업이지만, 사람들은 그 모습을 보는 것을 매우 좋아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예인 작업은 사람들이 몰리는 지상은 물론 수상에서도 엄청난 교통 정체를 일으킨다.

그는 ‘만일 치과 예약을 잡았다면 어떻게 하냐’는 질문에 “분명히 늦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다리를 지나는데 1시간이나 걸릴 수도 있다”면서 “네덜란드의 교통량으로는 금세 정체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흐 섬에 있는 피드십 조선소에서는 납품하는 요트를 모두 이와 같은 방법으로 힘들게 예인해야 한다.

피드십에 따르면, 운송 시간은 바람이나 다리 개방 일정 등 여러 요인에 좌우돼 이틀에서 나흘 정도 걸린다. 프로젝트 817의 운송에는 나흘 정도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톰 판 우사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