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리우 해변에 가득찬 시신가방…사망자 40만 브라질 상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름다운 브라질 해변에서 섬뜩한 추모 퍼포먼스가 열렸다. 브라질의 비정부기구(NGO) '평화로운 리우'는 최근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시신가방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퍼포먼스에서 모래사장에 줄지어 설치된 시신가방은 모두 400개. 가방 1개는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을 상징한다.

브라질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달 40만 명을 넘어섰다. '평화로운 리우'의 회장 안토니우 카를로스 코스타는 "모래사장에 널린 400개의 시신가방은 브라질의 현재 상황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며 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건 인재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침묵하는 건 (코로나19 대응에 실패한) 지배층의 범죄에 동참하는 것과 다를 게 없어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통계를 보면 이런 주장이 나오는 건 무리가 아니다. 지난해 3월 12일 사상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한 브라질은 14개월 만인 지난달 27일 하루에만 3001명이 사망하면서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누적 사망자 40만 명을 넘어섰다.

3일(현지시간) 현재 브라질의 코로나19 사망자는 40만8000명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브라질 인구는 전 세계 인구의 3% 정도지만 세계 코로나19 사망자에서 브라질 사망자의 비중은 무려 13%에 달하고 있다. 사망자가 유독 많은 건 인재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대한 책임론이 강력히 제기되고 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정부는 초기 코로나19의 위험성을 평가절하했다. 전국적인 방역수칙을 내놓지도 않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사람이 악어가 된다더라"며 초기 백신 도입에도 적극성을 보이지 않았다. 사태를 키웠다는 비난이 쇄도하는 이유다.



실제로는 사망자가 훨씬 많을 것이라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다. 사망 전 코로나19 확진을 받지 않은 경우 또는 병원이 아닌 곳에서 사망한 경우 브라질 보건부는 코로나19 사망자로 분류하지 않고 있어 실제 사망자는 40만 명을 크게 웃돌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당분간 전망도 암울하다. 전문가들은 "남반구에 겨울이 다가오고 있어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수 있다"며 백신접종에 속도를 내 중증환자를 줄이는 것 외에는 뾰족한 대책이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