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요양원 102세 할머니, 백신 접종 마친 가족과 2년 만에 재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 요양원 102세 할머니, 백신 접종 마친 가족과 2년 만에 재회

미국의 한 요양원에서 지내는 102세 할머니가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가족과 2년 만에 다시 만난 사연이 세상에 공개됐다.

1일(이하 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플로리다주 키시미에 있는 한 요양원의 입주자인 로라 저스태드(102)는 직원에 의해 다른 방으로 옮겨졌다. 그곳에서는 며느리 샌디(77)와 손녀 레이철(52)이 할머니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 가족은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유행) 이후 2년 만에 처음 재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손녀 레이철은 오랫 동안 만나지 못한 할머니의 팔을 쓰다듬으며 머리에 입을 맞추며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자 할머니는 “사랑한다. 얘야. 너희들이 와줘서 정말 기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레이철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가족은 미네소타주, 어머니는 사우스다코타주에서 살고 있어 서로 만나기 쉽지않다”면서 "지난해 할머니를 만나러올 계획을 세웠지만,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 탓에 이곳까지 오는 여행 자체를 취소해야만 했다"고 털어놨다.

레이철은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어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할머니가 얼마나 우리 곁에 계실지 모르지만 백신 덕에 할머니를 직접 만나뵐 수 있어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다만 레이철은 그동안 혹시 모를 감염 위험을 피하기 위해 요양원에 올 수 없었지만, 시설의 협조 덕에 할머니와 영상 통화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레이철은 “영상 통화도 좋긴 하지만 할머니를 직접 만나 손을 마주 잡고 포옹하며 내가 얼마나 할머니를 사랑하는지를 직접 말하는 것과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요양원 측에 따르면, 방문자는 반드시 백신 접종을 받을 필요는 없다. 다만 미국 정부가 제시하는 권고에 따라 코로나19 증상이나 노출 가능성을 사전에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을 유지하고 면회 전 손을 씻고 직원이나 다른 입주자들과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한다. 그리고 되도록 야외 면회를 권장하고 있다는 것.

만일 할머니 가족처럼 입주자와 방문자 모두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라면 별도의 방에서 면회할 수 있고 마스크를 벗는 것도 허용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Good Samaritan Society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