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다리 위서 바다로 떨어진 아기 구조한 이름모를 美 영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고 현장의 모습

다리 위에서 벌어진 교통사고로 바닷물로 떨어진 23개월 여아를 이름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뛰어들어 구조한 믿기힘든 소식이 전해졌다.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지난 2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주 오션시티의 다리 위에서 벌어진 다중 추돌사고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총 8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이날 교통사고가 크게 보도된 이유는 아기가 바다로 추락해 죽을 뻔했던 아찔한 상황 때문이다. 이날 벌어진 추돌사고 과정에서 차량에 타고있던 22개월 여자 아기가 그만 바다와 접한 아사워먼 만(灣)으로 떨어진 것.

이때 나선 것이 바로 이름도 알 수 없는 착한 사마리아인이었다. 그는 망설일 틈도 없이 곧바로 다리 위에서 뛰어내려 물 속으로 들어가 아기를 품에 안았다. 소방대원 라이언 휘팅턴은 "당시 다리 위에서 물 위에 떠있는 아기가 보였다"면서 "그 순간 한 남성이 곧장 7.6m 높이의 다리 위에서 뛰어내렸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다행히 남성과 아기는 인근에서 보트를 타고있던 사람들에게 구조됐다"면서 "만약 남성이 나서지 않았다면 이 사건의 기사 제목은 달라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구조에 나섰던 이 남성 역시 사고 차주 중 한 명으로 끝내 신원 공개를 거부하고 현장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언론은 "아기는 현재 치료 중으로 생명에 지장은 없다"면서 "이름도 알 수 없는 이 남성이야말로 우리시대의 진정한 영웅"이라고 치켜세웠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