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디즈니, SF 영화 ‘스타워즈’ 속 광선검 만들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월트디즈니가 유명 SF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에서 나오는 광선검을 만들었다.

CNN 보도에 따르면, 디즈니 테마파크 사업부는 ‘스타워즈의 날’로 알려진 지난 4일 광선검 시연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은 5월 4일의 영어 발음인 '메이 더 포스'(May the 4th)가 스타워즈 영화 속 대사로 “포스가 함께 하길”이라는 뜻의 ‘메이 더 포스 비 위드 유’(May the force be with you)와 발음이 비슷해 스타워즈의 날로 불린다.

공개된 영상에는 최신 스타워즈 시리즈의 주인공인 레이로 분장한 한 여배우가 광선검은 든 채 스위치를 켜자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빛의 검날이 나타난다. 그런데 이 검은 시각적인 효과나 카메라 속임수도 아니라는 것이다.

물론 이 검은 무언가를 실제로 잘라낼 수 있는 무시무시한 기능을 갖춘 것은 아니다.



이에 대해 디즈니의 테마파크와 놀이기구, 소품 그리고 호텔 등의 설계를 담당한 기획자들은 빛의 검날이 날과 검자루 사이에 끼우는 도검장구인 날밑에서 뻗어나간다는 점에서 실제 광선검처럼 기능하도록 이 장치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현재로서는 이 검을 판매할 계획은 없다고 하지만, 내년에 문을 여는 디즈니의 새로운 호텔인 ‘스타워즈: 갤럭틱 스타크루저’에서 선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디즈니 테마파크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광선검이 눈앞에서 작동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당신이 도착한 순간부터 떠나는 순간까지 스타워즈 이야기 속에 빠져드는 수많은 방법 중 하나일 뿐”이라면서 “거기서는 당신의 결단이나 행동 또는 일상적인 대화조차 당신의 개인적인 여행이 어떻게 전개되는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디즈니 테마파크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