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덩치가 아기 만하네…솔로몬 제도서 ‘거대 개구리’ 잡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덩치가 아기 만하네…솔로몬 제도서 ‘거대 개구리’ 잡혀

남태평양 솔로몬 제도에서 사람 아기 만큼 큰 거대한 개구리 한 마리가 포획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거대 개구리는 지난달 솔로몬 제도의 한 마을 인근 수풀에서 잡혔다.

코르누페르 구피(Cornufer guppyi)라는 학명을 지닌 이 개구리는 보통 몸길이 25㎝, 몸무게 1㎏에 달할 만큼 자란다. 하지만 이번에 화제를 모은 공개된 사진과 영상에서 이 개구리는 알려진 사실보다 훨씬 더 커 보인다. 모스틴이라는 이름의 한 성인 남성이 자신의 한쪽 무릎 위에 올려놓은 이 개구리의 모습은 그야말로 거대하다. 그리고 이 개구리를 한 소년이 들고 있는 모습에서는 개구리의 머리부터 다리까지의 길이가 아이 몸의 절반을 가릴 만큼 길어 보인다.

▲ 지미 휴고(35)

목재소 주인 지미 휴고(35)는 수도 호니아라 교외에 있는 이 마을 인근 수풀에서 야생 돼지를 사냥하는 동안 이 거대한 개구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믿기지 않았다. 지금까지 내가 본 개구리 중 가장 크다”면서 “아기 만큼 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몇몇 마을에서는 이 개구리를 닭고기보다 더 좋아하는 것 같지만 잡기 어렵다"면서 “개구리는 이미 죽었기에 요리해 먹겠지만 다음 번에 이와 같은 개구리를 봤을 때 살아있으면 놔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개구리는 세계에서 가장 큰 개구리 종 중 하나로, 솔로몬 제도뿐만 아니라 비스마르크 제도의 뉴브리튼 섬에서도 발견된다. 최근 이들 종의 개체 수는 감소 추세에 있지만, 이를 잡아먹기 위한 사냥보다 벌목과 민가 개발이 이들의 자연 서식지까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사람이 개울에서 빨래를 할 때 사용하는 세제에 들어있는 화학물질은 이들 개구리의 민감한 피부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큰 개구리는 골리앗 개구리다. 이 종은 아프리카 중부의 열대우림에서 볼 수 있다. 지금까지 포획된 가장 큰 개체는 몸길이 32㎝, 몸무게 3.2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지미 휴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