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날씨예보에 등장한 분신술…美 생방송 뉴스 사고에 배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루 전, 미니애폴리스 지역방송 폭스9 생방송이 중단됐다. 날씨 예보 중간, 방송 화면이 갑자기 여러 개로 복제를 거듭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역대급 방송사고가 터졌다. 12일 폭스뉴스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한 지역방송 날씨예보 도중 기술적 오류로 인한 방송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하루 전, 미니애폴리스 지역방송 폭스9 생방송이 중단됐다. 날씨 예보 중간, 그래픽 화면이 전환되다 멈추면서 지연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한참 날씨 정보를 전하던 기상캐스터 제니퍼 맥더메드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어머나, 정말 웃긴다. 무슨 일이냐. 난 정말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폭소를 터트렸다.

마치 분신술이라도 쓴듯 여러 개로 복제를 거듭하는 화면에 기상캐스터는 스크린 앞을 가로지르며 어색하게 춤을 추기 시작했다. 계속 늘어나는 자신의 분신을 보며 “제니퍼 하나, 제니퍼 둘, 제니퍼 셋. 어느 것을 원하십니까”라고 농담을 던지며 박장대소했다.



예상치 못한 방송사고에 웃음은 걷잡을 수 없이 전염됐다. 화면에는 잡히지 않았지만 스튜디오에 있던 앵커들도 숨넘어가게 웃어댔다. “혼자 기차놀이 하느냐”며 배꼽을 잡았다. 한바탕 난리통에 생방송 뉴스는 결국 40여 초간 웃음소리만으로 채워졌다.

곧 화면이 정상화되면서 사고는 일단락됐지만, 한 번 터진 웃음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모든 의지력을 총동원해 겨우 날씨 예보를 마친 기상캐스터는 기술적 오류에 대해 사과했다. “방송에 문제가 있었다. 머리가 다 아팠다. 내가 너무 많았다. 나 하나도 감당하기 힘든데 10명이라니”라며 한숨을 돌렸다. 앵커 랜디 마이어는 “어떤 버튼을 눌렀는지 모르겠지만 두 번 다신 누르지 말라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역대급 ‘분신술 방송사고’는 지미팰런쇼, 굿모닝 아메리카, 폭스 뉴스 등 대형 언론과 함께 전국적 관심을 끌었다. 지미 팰런은 자신의 방송에서 “정말 웃겼다. 윈도우 카드게임 이긴 줄 알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