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단 음식 좋아하는 여성, 배부를 때 느낌 더 잘 안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단 음식 좋아하는 여성, 배부를 때 느낌 더 잘 안다”

초콜릿 같이 달콤한 음식을 좋아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배부를 때 느낌을 더 잘 인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단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은 배가 불러도 느끼지 못해 멈추지 못한다는 고정 관념에 반하는 것이다.

영국 서식스대 연구진은 단 음식을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여성 64명을 대상으로 몇 가지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단것을 좋아하는 여성은 체내에서 비롯되는 생리적 신호를 감지하는 내부 감각(interoception) 능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기 몸 상태를 더 잘 인지한다는 것이다.

연구 주저자인 바실리키 이아트리디 박사는 “이번 연구는 많은 사람이 생각해온 점과 정반대의 결과를 보여줘 흥미롭다”면서 “단 음식을 좋아한다면 식욕이 변덕스러운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참가자들은 다양한 당도의 설탕 용액을 맛보고 평가하는 과정을 통해 단것을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그룹으로 나뉘었다.

그리고 가장 먼저 심장 박동에 관한 내부 감각이 예민한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들 참가자에게는 심장 박동 추적 장치가 부착됐고, 단것을 좋아하는 여성은 싫어하는 여성보다 맥박을 측정하지 않고도 심장 박동을 더 잘 감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참가자들은 열량이 전혀 없는 물을 마시는 것을 포함한 두 단계의 물 부하 검사를 받았다.

첫 단계에서는 배가 부를 때까지 물을 마셔야 했다. 이때 포만감은 충분히 마셨을 때 느끼는 쾌적감이지 과식은 아니었다. 그러고나서 이들은 지시에 따라 위가 완전히 물로 채워지는 느낌인 팽만감에 도달할 때까지 물을 계속해서 마셨다.

위에 관한 내부 감각은 포만감에 필요한 용량을 팽만감이라는 위의 총량에 관한 백분율(%)로 나타낸 것으로 정의됐다.

이를 통해 단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배가 부를 때를 더 잘 알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즉 이들은 위의 내부 감각이 굉장히 높다는 것이다.

단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또 의식적이고 직관적인 식사 척도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는데 이는 이들이 식욕에 덜 영향을 받는다는 점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마틴 요먼스 교수는 “이 연구는 단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배가 부를 때 신호를 보내는 신체적 감각을 감지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놀랍게도 단것을 싫어하는 사람이 스스로 식사를 조절하는 능력은 더 떨어질 수 있다”면서 “무엇이 사람의 단것을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성향을 만들어내는지 알 수 없지만 이것이 지금우리가 알아내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사람들이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맞춤 영양 전략을 짜는 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



달콤한 음식에 관한 개인의 변화를 측정하는 것은 더 형편없는 내부 감각 능력을 지닌 사람들을 구별하는데 유용할 수 있다. 다만 이 연구는 여성 참가자만을 대상으로 했기에 앞으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에피타이트’(Appetite)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