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집 한 채 가격이 180원?…크로아티아, 빈집 헐값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에서 인구감소에 브레이크를 걸기 위해 시작된 빈집 헐값 판매가 유럽 각지로 확산하는 분위기다.

크로아티아의 그림 같은 마을 레그라드가 빈집을 1쿠나에 판매하고 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지금의 환율로 1쿠나는 0.16달러, 원화로 환산하면 182원 정도다.

빈집 헐값 판매의 원조 격인 이탈리아의 1유로(약 1380원)와 비교하면 그야말로 파격적인 가격이다. 주택을 구입하면 대출까지 받을 수 있다. 주택가격은 1쿠나로 전혀 부담이 없지만 리모델링을 하는 데 드는 돈이 부족한 사람들을 위해 도시가 대출을 알선해준다.

대출은 3만5000쿠나까지 가능하다고 한다. 우리 돈으로 약 637만원 정도를 빌릴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레그라드는 이탈리아와 비교하면 조건이 까다로운 편이다. 연령이나 거주기간 등의 조건을 두지 않는 이탈리아의 지방 도시들과 달리 레그라드는 40세 미만으로 연령제한을 두고 있다.

껌값도 안 되는 180원으로 주택을 구입한 사람은 최소한 15년 레그라드에 거주해야 한다. 청년들을 집중적으로 끌어들인 후 장기 거주토록 하겠다는 전략이 그대로 드러나는 대목이다. 실제로 레그라드가 대출까지 알선하며 파격적인 가격에 주택을 공급하고 있는 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인구감소를 막기 위해서다.

크로아티아의 인구조사 기록을 보면 레그라드의 100년 전 인구는 5891명이었지만 지금은 절반으로 줄었다. 주택 헐값 판매로 아기자기한 골목길이 사람들로 차고 넘치길 기대한다는 게 레그라드 당국의 설명이다.

실제로 지금까지의 반응은 좋다고 한다. 크로아티아 내국인은 물론 프랑스 등 해외에서도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입지와 환경은 비교적 좋은 편이다. 드라바 강이 흐르고, 마을 주변에는 국립공원 숲과 자연이 둘러싸고 있어 친환경 생활을 꿈꾸는 사람에겐 적격이라는 평가나 나온다.



일자리 걱정도 없다는 게 레그라드 당국의 주장이다. 레그라드 당국은 "공식 통계를 보면 크로아티아 전역에서 가장 실업률이 낮은 곳"이라며 "실업자가 사실상 없는 곳이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