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기부금 안냈다고…교실 앞으로 초등학생들 불러 세운 中 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부금은 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초등학생들을 교실 앞에 한 줄로 세워 영상 촬영한 교사가 면직 처분을 받았다. 이 교사는 아이들에게 기부금을 강요한 뒤 계획했던 액수 모금에 실패하자 기부금 미납부 학생들을 모두 불러 이 같은 행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된 사건은 지난 16일 중국 후난성(湖南) 샹시(湘西) 지역에 소재한 초등학교 교사 사 모 씨가 자신이 전담한 초등학교 학생 17명을 교탁 앞에 일렬로 세워 촬영한 영상이 외부에 발각되면서 시작됐다. 교사 사 씨는 사건 발생 하루 전이었던 지난 15일, 자신이 전담한 반 학생들에게 1인당 6위안(약 1052원)의 기부금을 내도록 강제했다.

하지만 이들 중 17명은 이튿날에도 기부금은 납부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급기야 사 씨는 자신이 계획했던 금액을 달성하기 위해 모금에 비협조적으로 보이는 초등학생 17명을 교실 칠판 앞에 일렬로 세웠다.

영문을 모르던 아이들은 전담 교사인 사 씨의 요구대로 교탁 앞에 한 줄로 나란히 섰다. 그러자 사 씨는 곧장 자신의 휴대폰을 켜고 교탁 앞에서 당황한 채 망연자실 서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그대로 촬영했다. 이렇게 촬영된 영상 속 사 씨는 학생들 향해 “내일은 반드시 기부금을 내는 임무를 완수하겠습니다”라고 입을 모아 각오를 다지게 하는 모습도 담겼다. 사 씨는 이후 이 영상을 학부모들이 열람할 수 있는 단체 SNS 대화방에 전송했다.

영상 속에 아이들의 모습을 확인한 학부모들은 논란이 있은 지 하루 만에 사 씨에게 기부금을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학부모들은 사 씨의 교육 방식에 대해 모멸감을 느꼈다면서 해당 영상을 인근 지역 언론사와 교육국 등에 제보했다. 학부모들 중 상당수는 교사 사 씨의 행동으로 인해 아이들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것이라면서 이는 처음 기부금 모금 행사 취지와 정반대의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모두 상처를 입히는 행위에서 어떤 교육적인 측면을 배울 수 있겠느냐고 힐난했다. 논란이 되자, 문제의 초등학교 교장 팽 씨 측은 모금 행사 진행 과정 중 중대한 실수가 있었다면서 상처받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24일 현재 후난성 샹시 교육국은 전담 수사팀을 꾸려 추가 피해 사례가 있는지 여부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할 교육국 역시 영상 속 사씨의 행위는 적절한 교육을 받아야 할 아이들에게 오히려 비교육적인 측면이 강했다는 점을 들어 지난 20일 사 씨를 면직 처분했다고 밝혔다. 또, 기부금 모금을 강제했던 해당 초등학교 교장 팽 씨에 대해서도 후속 조치를 강행할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이 공개된 상태다. 한편, 해당 기부금 모금 행사는 지난 2014년 2월 후난성 민정청이 승인한 재단을 통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학생들에게 강제 모금된 기부금은 공익 봉사단체에 전액 기부된 상태로 전해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