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번쩍’ 내리 친 낙뢰에…소 42마리 동시 떼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하이난성 둥방시에서 방목 중이던 가축용 소 42마리가 동시에 떼죽음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국영언론 관찰자망은 지난 24일 오후 4시경 이 일대에 떨어진 낙뢰 사고로 현지 주민이 키우던 가축용 소 42마리가 떼죽음 당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규모 가축 소가 낙뢰 사고로 떼죽음 당한 것은 이번에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현지 기상청은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풍우 황색 경보를 발령, 이 지역 주민들은 모두 외부 활동을 자제한 상태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24일 오후 3시 58분 경 태풍 황색 경보가 발령됐는데, 하필 소들이 낙뢰를 맞고 떼죽음 당한 시각이 경보 발령 2분 뒤인 4시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소 떼죽음 사건은 현지 주민이 당일 촬영한 영상이 온라인 상에 공개되면서 일파만파 번졌다. 당시 촬영된 영상 속에는 축사로 향하던 소 150마리 중 42마리가 낙뢰에 맞아 떼죽음 당한 뒤 바닥에 쓰러져 있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폐사된 소 42마리 소유자 왕 모 씨는 “사고 직전 아버지와 함께 방목 중이던 150마리 소들을 몰아서 이동 중이었다”면서 “태풍 경보가 발령된 직후 움직이기 시작했다. 축사 도착 직전 천둥과 번개가 번쩍 내리 쬐더니 소들이 모두 바닥에 쓰러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낙뢰로 폐사된 소 중 500㎏이 넘는 소도 있어 경제적 피해가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가축에 경우 악천우 시 서로 몸을 맞대는 방식의 생존 습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역시 땅 위로 낙뢰가 치자 지면 위로 높은 전류가 흐르면서 주변에 있던 가축용 소가 동시 감전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낙뢰 시 최대 수 십 미터까지 전류가 흐르는데, 소들이 네 발로 땅 위를 딛고 있어서 지면 위로 흐르는 전류가 그대로 흡수됐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해당 지역 정부는 농업봉사센터 직원을 동원해 마을 순찰에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또 마을 방송국을 활용해 태풍을 동반한 낙뢰 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을 실시, 추가 피해 농가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낙뢰 사고로 인해 떼죽음 당한 동물 사례는 지난 2005년 호주에서 가축용 소 68마리가 낙뢰에 맞아 폐사된 사건이 있었다. 당시 사고로 폐사된 68마리는 낙뢰 사고로 죽은 동물 사례 기네스 기록으로 인정됐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