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 마약있어요”…주인 ‘배신’한 반려견, 경찰견 특채 기회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사범이 키우던 반려견이 경찰견으로 특채될 기회를 잡았다. 견주의 입장에서 보면 주인을 배신(?)한 반려견이지만 경찰은 그런 자질이 있다고 호평을 내린 덕분이다. 브라질 아라과이아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브라질 경찰 마약반은 마약을 거래하는 조직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진행한 수사 끝에 용의자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마약사건 수사에 일가견을 가진 경찰들이 용의자에 주택을 급습해 샅샅이 뒤졌지만 집에선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이대로 가면 경찰의 허탕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핫머니라는 작전명까지 붙이고 용의자의 자택을 급습했지만 혐의점을 입증할 만한 증거는 하나도 없었다”고 말했다. 몇 시간 동안 집안을 수색한 경찰은 결국 압수수색을 중단하고 철수하기로 했다. 빈손으로 집을 나서던 경찰들이 발걸음을 멈춘 건 경찰들을 따라나서는 용의자의 반려견 때문이었다. 핀셔 견종으로 알려진 용의자의 반려견은 경찰을 따라 나서더니 주택 외부의 공터로 가 한 지점을 맴돌았다.

그러면서 격렬하게 꼬리를 흔들었다. 마치 “여기 한 번 찾아보세요”라며 사람을 부르는 것 같았다. 의아한 생각이 든 경찰은 반려견이 지목한 곳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관계자는 “'저기에 무언가가 있구나'라는 직감이 들 정도로 개가 보내는 신호가 확실했다”고 말했다. 경찰의 직감은 틀리지 않았다. 흙바닥을 파내려가 보니 얼마 있지 않아 누군가 파묻은 마약과 돈다발, 무기 등이 쏟아져 나왔다. 그곳이 견주 용의자가 숨겨 놓은 ‘보물창고’였던 셈이다.

경찰은 마약과 돈다발 등을 증거물로 압수하는 한편 견주를 포함해 3명을 마약거래 혐의로 체포했다. 관계자는 “작전이 허탕으로 끝나기 일보 직전에 용의자의 반려견이 결정적인 제보를 한 셈”이라며 “공을 세운 건 경찰이 아니라 용의자의 반려견이었다”고 말했다.



견주를 체포하면서 경찰은 반려견을 데려갔다. 반려견에 대한 보복이 우려되는데다 '특채'의 가능성까지 엿보였기 때문이다. 경찰은 “이 정도면 마약탐지견으로서의 소질이 다분하다는 게 용의자의 반려견을 지켜본 마약반 경찰들의 소견”이라며 “전문적인 훈련을 시켜 경찰견으로 특채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