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4.25kg…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망고 기네스 등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망고가 남미 콜롬비아에서 생산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콜롬비아 과야타에 사는 농민부부가 무게 4.25kg짜리 초대형 망고를 수확해 기네스 등재에 성공했다.

종전의 최고 기록은 필리핀에서 생산된 무게 3.435kg짜리 망고였다. 2009년 기네스에 등재돼 10년 넘게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망고' 타이틀을 지킨 필리핀 망고는 12년 만에 남미산 망고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세계기록 따위에는 관심을 두지 않고 농사에만 전념해온 콜롬비아의 농민부부가 망고를 기네스에 올린 건 딸 덕분이었다. 부부는 "망고농사를 짓다 보니 유난히 덩치가 큰 망고가 열렸다"며 "생전 보지 못한 크기의 망고라 그저 먹거나 팔지 않고 보관을 해두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런 망고를 보고 세계기록을 뒤져본 건 다베지라는 이름의 딸이었다. 딸은 망고의 중량과 관련된 기네스 기록이 있는지 검색하다가 종목이 존재하고 필리핀 망고가 1위에 올라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딸은 부모가 보관하고 있는 망고를 당장 저울에 올려봤다. 기네스에 등재된 망고보다 훨씬 무거운 망고라는 사실을 확인한 딸은 기네스 등재 신청을 냈다. 지난해 12월의 일이다.

심사 절차는 까다롭고 지루해 최근에야 부부는 기네스 공인을 받았다.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망고' 기네스 타이틀을 획득한 부부는 망고 잔치로 등재를 축하했다. 부부는 이웃과 친구들을 초청해 기네스에 등재된 망고를 잘라 나눠 먹었다.

다시는 못 보게 될 망고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 모형제작을 위한 틀을 짜는 것도 잊지 않았다. 망고는 모형으로 제작돼 과야타 시청에 전시될 예정이다.



부부는 "평범한 농촌생활을 하다 보니 기네스 기록에 대해선 무지했고, 등재는 꿈도 꾸지 못했다"며 "딸 덕분에 타이틀을 얻게 돼 국가에도 자랑스러운 일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부부는 "농사를 사랑하고, 사랑으로 땅을 일구면 땅은 반드시 큰 수확으로 보답한다는 사실이 증명된 것"이라며 "기네스 등재가 코로나19 시대에 콜롬비아 농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