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수영 못하는데…저수지 빠진 친구 구하려다 숨진 英 16세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6세 소년 샘 헤이콕과 그의 어머니 게이너 헤이콕의 모습.

영국의 한 저수지에서 급류에 휩쓸린 친구를 구하기 위해 수영을 잘하지 못하는데도 물에 뛰어든 10대 소년이 익사했다는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29일(이하 현지시간) 요크셔 라이브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3시쯤 요크셔 로더럼에 있는 울리 저수지에서 16세 소년이 익사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샘 헤이콕이라는 이름의 이 소년은 당시 학교가 끝난 뒤 친구 몇 명과 함께 울리 저수지로 놀러 갔었다. 이 저수지는 날씨가 따뜻하면 수영하러 오는 사람이 많은 지역 명소로 알려졌다.

그런데 한 친구가 저수지 급류에 휩쓸러 위험에 처하자 샘은 수영을 잘하지 못하는데도 주저하지 않고 다른 두 친구와 함께 물에 들어갔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 사고로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지 경찰은 저수지 일대를 일시 봉쇄하고 몇 시간 만에 샘을 발견하는데 성공했지만, 소년은 이미 싸늘한 시신이 돼 현장에서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

이에 대해 샘 어머니 게이너 헤이콕(55)를 비롯한 가족의 친구로 고펀드미를 통해 모금 페이지를 개설한 테리사 글렌은 “당시 샘을 포함한 소년 세 명이 급류에 휩쓸린 친구를 구하려고 했다”면서 “샘은 게이너와 마찬가지로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을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아이”라고 설명했다.

글렌은 또 “샘의 가족들은 분명히 이번 사고에 대해 크게 동요하고 있지만, 게이너는 아들이 하려고 했던 일을 자랑스러워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친구를 구하려한 아들의 행동을 소중히 여길 것”이라고 말했다.

▲ 유도 대회에서 상을 탔던 샘 헤이콕의 모습.

현지 오크우드 고등학교 11학년(고2)생인 샘은 지역 유도 클럽 소속의 선수로 유럽 여러 나라에서 개최되는 유대 대회에 출전할 만큼 재능있는 학생이었다. 이 소년은 사고 당일 오전 집을 나설 때 가족에게 평소와 다르게 사랑한다고 말했는데 결과적으로 이는 가족에게 남긴 마지막 말이 되고 말았다.

▲ 고펀드미에 공개된 샘 헤이콕의 모습.

한편 샘의 장례식 등의 비용으로 글렌이 개설한 모금 페이지에는 목표 금액인 1000파운드(약 158만원)의 두 배 이상인 2300파운드(약 364만원)가 넘는 후원금이 모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사진=샘 헤이콕 가족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