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120세 고령자 없는데…백신 맞은 사람은 328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진자가 사상 최고로 불어나고 있는 콜롬비아에서 백신 접종 현황 보고서의 신뢰도가 도마에 올랐다.

콜롬비아 감사원은 4일(이하 현지시간) "120세 고령자 328명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것으로 공지돼 있지만 콜롬비아에는 120살 고령자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콜롬비아는 '내 백신'(MI VACUNA)이라는 명칭을 붙인 플랫폼을 통해 백신 접종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콜롬비아에선 고령자, 의료 종사자, 교육자(교사) 등 우선 대상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 진행 중이다. 이 플랫폼을 통해 콜롬비아 정부가 공개한 현황을 보면 4일 현재까지 고령자로 백신을 맞은 사람 중 328명은 120살 초고령자였다.

과히라 62명, 볼리바르 43명, 마그달레나 38명, 나리뇨 29명, 아틀란티코 22명 등 백신을 맞았다는 120살 고령자의 지역 분포까지 구체적으로 공개돼 있다. 하지만 콜롬비아에는 120살 고령자가 단 1명도 존재하지 않는다.

콜롬비아 감사원은 "국가보건시스템에 등록된 고령자 명단을 조회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콜롬비아 정부가 플랫폼을 통해 공개하는 백신 접종 현황 보고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결정타로 작용할 수 있는 대목이다.

콜롬비아 감사원은 "우선 접종 대상이 아니지만 백신을 맞은 사람도 1669명이나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른바 백신 새치기도 성행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관계자는 "60세 미만으로 의료종사자, 교사, 학생도 아니지만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라며 "어떤 예외 규정에도 해당하지 않아 지금 백신을 맞을 수 없는 사람들이 무더기로 백신을 맞았다"고 말했다. 콜롬비아는 다른 중남미 국가에 비해 비교적 늦은 지난 2월 17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콜롬비아 보건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1번이라도 백신을 맞은 사람은 모두 909만8000명에 이른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기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4일 콜롬비아의 일간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8624명, 사망자는 545명을 기록했다. 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역대 최다 기록이다.

콜롬비아의 확진자 누계는 355만, 사망자는 누적 9만1422명을 기록 중이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