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폐, 청각장애, 다운증후군…취약 아동 6명 입양한 英 독신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폐, 청각장애, 다운증후군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취약 아동 6명을 입양한 영국 독신남 사연이 전해졌다. 16일 데일리메일은 영국 잉글랜드 허더즈필드 출신 벤 카펜터(37)가 6번째 아이를 입양했다고 보도했다.

자폐, 청각장애, 다운증후군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취약 아동 6명을 입양했다는 영국 독신남 사연이 전해졌다. 16일 데일리메일은 영국 허더즈필드 출신 벤 카펜터(37)가 6번째 아이를 입양했다고 보도했다.

카펜터는 21살 때 자폐아 잭(14)을 처음 입양한 뒤 지체 아동 루비(11), 청각장애 아동 릴리(9), 다운증후군 아동 조셉(6) 등을 차례로 입양했다. 과거 간호 분야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그는 “늘 가족을 만들고 싶었다. 하지만 그게 꼭 친아버지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었다. 생물학적 부모라고 제대로 된 부모 노릇을 하는 것도 아니었다. 나는 연약하고 돌봄이 필요한 취약 아동을 돕고 싶었다”고 밝혔다.

어린 나이에 입양은 쉽지 않았다. 그는 “증명해야 할 게 많았다. 내가 아이를 돌볼 수 있을 만큼 성숙했고, 필요한 것을 제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줘야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그의 진심은 받아들여졌고, 첫째 잭부터 막내 테디까지 5명의 아이가 그의 아들딸이 되었다. 첫째 잭을 입양했을 당시 그는 아이를 입양한 최연소 동성애자로도 관심을 끌었다.

▲ 카펜터는 21살 때 자폐아 잭(14)을 처음 입양한 뒤 지체 아동 루비(11), 청각장애아 릴리(9), 다운증후군 조셉(6) 등을 차례로 입양했다. 하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드 랑즈 증후군(CdLS)이라는 희귀 유전질환을 앓던 막내 테디(사진 가운데 오른쪽)가 2019년 11월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드 랑즈 증후군(CdLS)이라는 희귀 유전질환을 앓던 막내 테디가 2019년 11월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카펜터는 “엄청난 충격을 받았고, 한동안 죄책감에 시달렸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정말 없었는지 계속 되물었다”고 슬퍼했다.



그는 다른 아이를 입양해 테디에게 못다 준 사랑을 쏟기로 했다. 그리고 지난해 4월 뇌성마비와 시각장애가 있는 루이(2)를 여섯째로 입양했다. 카펜터는 “루이가 온 후 나는 더 강해졌다. 아이들도 모두 돈독한 우애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대가족을 꿈꿨다. 내가 아이들의 삶을 바꾼 만큼 아이들도 내 삶을 바꿨다”고 덧붙였다.

종종 서로의 결혼식에 참석한 아이들의 모습을 상상한다는 그는 “대가족의 일원으로서 내 아이들에게 많은 형제자매가 있다는 게 행복하다”면서 “서로의 필요를 잘 알고 지지하며 돕는 아이들로 성장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