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들 코앞에서 ‘탕탕’…뉴욕 총격사고 현장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에서 또 한 건의 충격적인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타임스, CNN 등 현지 언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뉴욕주 브롱크스의 한 도로에서 검은 마스크로 얼굴 전체를 가린 남성이 불특정 다수에게 총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 중 한 명은 브롱크스의 한 오토바이 가게에서 스쿠터를 훔쳐 달아나던 중 행인을 향해 총기를 발사했다.

10세 여자아이와 5세 남자아이 두 명은 당시 함께 거리를 걷다가 총소리를 들었고, 미쳐 몸을 피하기 전에 용의자에게 쫓기던 피해자와 부딪혔다.

용의자는 피해 남성을 뒤쫓아와 계속 총을 발사했고, 눈앞에 아이들이 있는 것을 확인한 피해 남성은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몸을 날렸다. 이 과정에서도 용의자는 총격을 멈추지 않았고, 피해 남성은 쓰러진 채로 몇 발의 총을 더 맞았다.

용의자는 아이들과 쓰러진 피해 남성을 향해 총격을 이어갔다. 어린아이 두 명은 용의자와 불과 몇 m 떨어진 곳에서 목표물이 됐지만, 불행 중 다행으로 총에 맞지 않았다.

▲ 총격을 가한 용의자의 도주를 도운 것으로 추정되는 공범

 

이후 용의자는 공범과 함께 현장에서 도주했고, 피해 남성은 현장에서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등과 양쪽 다리에 총상을 입고 현재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있던 아이들은 부상을 피하고 목숨을 건졌지만, 충격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사건 당시의 모습을 담은 폐쇠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고, 용의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또 “이번 사건은 특별한 동기가 없었으며, 피해 남성을 의도적으로 표적삼아 벌인 총격 범죄”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총기폭력 기록 보관소에 따르면 6월 한 달 동안 뉴욕 전역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은 150건에 달한다. 현지에서는 이번 사건이 코로나19 봉쇄 완화가 시작된 이후 뉴욕에서 벌어진 가장 끔찍한 폭력사건이라며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6개월 간 뉴욕에서 벌어진 중범죄 폭행 사건은 지난해 동기 대비 8% 증가했고, 강간은 10%, 강도 사건은 이번 달에만 40% 가까이 증가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후 총기 규제를 위한 법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지만, 의회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CNN은 “올 한 해동안 미국에서는 280건 이상의 대규모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총격 사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